2024년 5월 28일(화)

방송 촬영장 핫뉴스

'틈만나면' 유연석-안보현, '족구 구멍' 인증…화려한 몸 개그

강선애 기자 작성 2024.05.14 10:23 조회 4,032
기사 인쇄하기
틈만나면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틈만 나면,' MC 유연석이 함상 위 족구 미션에서 맨발 투혼을 불사한다.

첫 방송 이후 3주 연속 2049 시청률 동시간 1위를 기록하며, 호평이 이어지는 SBS '틈만 나면,'은 일상 속 마주하는 잠깐의 틈새 시간 사이에 행운을 선물하는 '틈새 공략' 버라이어티로, 유재석과 유연석이 2MC로 나선다.

14일 방송될 '틈만 나면,' 4회에는 게스트 '틈 친구'로 배우 안보현이 출격해 망원동 한강공원 서울함을 지키는 퇴역하신 대령님, 정겨운 동네에서 미술 교습소를 차린 선생님, 해외 출장 간 남편이 혼자 있을 아내를 위해 신청한 태권도 학원장님의 틈새 시간을 함께 한다. 이 가운데 태권도 2단 보유자 유연석과 복싱 선수였던 안보현이 유독 공 앞에서 연약한 모습을 보여 웃음을 선사한다.

앞서 진행된 촬영에서 유재석, 유연석, 안보현은 한강공원에 있는 서울함에서 '함상 족구' 미션에 도전했다. 이는 해군들이 틈새시간을 활용해 즐기는 스포츠로 흔들리는 바다 위에서 공을 네트에 묶은 채 족구 대회를 하는 것. 유연석과 안보현은 "안 씨끼리 잘해보자"라며 안 씨 가문의 명예를 걸고 의기투합했다.

미션이 시작되자 안보현은 머리부터 발끝까지 모든 신체 부위를 활용해 공을 넘기지만, 공이 예상치 못한 방향으로 튕겨 나가면서 구기종목 최약체임을 인증했다. 급기야 안보현은 "제가 평소에 멀미를 해서 힘들어요"라며 정박되어 있는 서울함 핑계를 대 폭소를 자아냈다.

이어 유연석은 족구 미션 중 구두를 벗고 맨발 투혼을 선택해 모두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그가 "운동화를 신고 왔어야 했는데"라고 말하더니 미션 수행을 위해 과감히 신발을 벗어던진 것. 그러나 그가 서 있는 곳은 맨땅이 아닌 햇빛에 달아 있던 갑판. 유연석은 신발을 벗자마자 뜨거운 갑판 위에서 춤을 추듯 발을 동동 굴리며 "발이 너무 뜨거워"라며 헐랭한 모습으로 웃음을 터트렸다. 급기야 유연석은 "전국에 있는 족구 동호인들이 진짜 한심하게 쳐다보겠어요"라며 자포자기의 모습을 보이지만 끝까지 신발을 벗은 채 족구에 임하는 투혼을 발휘했다.

그런가 하면 안보현과 유연석은 안보 111 모델 선후배라는 것이 밝혀졌다. 유연석이 "최근에 국정원 공익광고를 찍었다. 국가 안보 111 모델이다"라며 뿌듯해하자, 안보현이 깜짝 놀라며 "제가 바로 전 모델이었다"라고 밝혀 '안보 111 모델' 선후배 사이로 대동단결했다. 이에 국가 안보 111 모델은 선후배지만 구기종목에서는 최약체인 유연석과 안보현의 화려한 몸 개그가 담길 족구 미션이 궁금증을 자아낸다.

한편, 망원동 중국집에서 점심을 먹던 유연석이 점심 식사 중에 돌연 배우 강동원과 깜짝 통화를 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유연석은 "동원아! 네가 여기 와야 해. 탕수육 먹으러 와"라고 말해 갑자기 유연석이 강동원에게 전화했던 이유가 무엇일지, 과연 강동원의 반응이 어땠을지 '틈만 나면,' 본방송에서 확인할 수 있다.

'틈만 나면,' 4회는 14일(화) 밤 10시 20분에 방송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