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5월 28일(화)

스타 스타는 지금

한가인 대신 낙하산MC 꽂았다?…조수빈 측 "섭외 받은 적도 없다" 의혹 부인

강선애 기자 작성 2024.05.13 16:18 조회 19,758
기사 인쇄하기
조수빈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KBS 출신 프리랜서 아나운서 조수빈 측이 배우 한가인을 제치고 KBS '역사저널 그날' MC로 내정됐었다는 보도에 대해 "섭외 요청을 받은 사실이 없다"고 부인했다.

13일 조수빈의 소속사 이미지나인컴즈는 "조수빈은 KBS '역사저널 그날' 프로그램의 진행자 섭외 요청을 받은 사실이 없다. 또 해당 프로그램 진행자 선정과 관련해 KBS 내부에서 어떤 논의가 있었는지 전혀 알지 못한다"고 밝혔다.

이어 "무엇보다 해당 보도에서 조수빈을 '낙하산'이라는 표현과 함께 특정 시각에 맞춰 편향성과 연결 지은 것에 유감을 표한다"고 불쾌한 심경을 내비쳤다.

그러면서 소속사는 "조수빈은 프리랜서 방송인으로 다양한 채널에서 활동하고, 섭외가 오는 프로젝트에 대해 진심을 다해 성실히 수행해 왔음을 밝힌다"며 "확인되지 않은 사실을 보도한 것에 대해 다시 한번 유감을 표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미디어 오늘은 '역사저널 그날' 제작진의 말을 빌려, "KBS 사측이 대통령직속 국민통합위 미디어특위 위원 등을 지낸 조수빈을 낙하산 MC로 밀어붙이려다 무산되자 방송을 없애기로 했다"고 보도했다.

'역사저널 그날' 신동조·김민정·최진영·강민채 PD는 이날 성명을 내고 "4월 30일로 예정된 개편 첫 방송 녹화를 3일(업무일) 앞둔 4월 25일 저녁 6시 30분경 이제원 제작1본부장이 이상헌 시사교양2국장을 통해 조수빈을 '낙하산 MC'로 앉힐 것을 최종 통보했다"고 주장했다.

제작진에 따르면, 이미 배우 한가인을 새 MC로 섭외해 코너 촬영도 끝낸 시점이었다. 제작진은 녹화 직전에 "본부장이 비상식적 지시를 내린 것"이라며, 이후 녹화가 연기되다가 지난 10일 무기한 잠정 중단 통보를 받았다고 전했다.

제작진은 "조수빈은 대통령 직속 국민통합위원회 미디어특별위원회 위원(2023년 4월~2023년 9월)이자 백선엽 장군 기념사업회 현직 이사이며 채널A 메인 뉴스 앵커를 거쳐 현재 TV조선 시사프로 MC이다. 또 다수의 정치적 행사에서 진행을 본 이력이 있다"며 "중립성이 중요한 역사 프로그램이기에 정치적 논란이 불거질 수 있는 인사를 제작진은 받아들일 수 없었다"고 강조했다.

이어 제작진은 "녹화가 보류되고 있는 사이 조수빈은 5월 8일 저녁 스스로 프로그램에 불참하겠다는 의사를 통보했다"며 "이에 제작진은 다시 프로그램을 재개하자며 간곡히 호소했지만 이제원 본부장은 '조직의 기강이 흔들렸으니 그대로 프로그램을 진행할 수는 없다'는 이유를 대며 잠정적 폐지를 고수했다"고 토로했다.

하지만 이런 '낙하산 MC' 논란에 대해 조수빈 측은 섭외 요청 자체를 받은 사실이 없다고 선을 그었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