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5월 22일(수)

방송 촬영장 핫뉴스

윤다훈, 인기 정점서 "중학생 딸 있는 미혼부" 고백했던 이유…'미우새' 母벤져스 '감동'

강선애 기자 작성 2024.05.10 15:28 조회 8,692
기사 인쇄하기
미우새 윤다훈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배우 윤다훈이 인기 정점에서 '싱글 파파'라고 고백하게 된 사연을 공개한다.

오는 12일 방송될 SBS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에서는 7년째 '기러기 아빠'로 생활 중인 윤다훈과 '로아 아빠' 이동건의 특별한 인연이 공개된다.

윤다훈은 군 복무 시절 얻은 큰 딸을 홀로 키우다, 2007년 지금의 아내와 결혼하며 둘째 딸까지 얻었다. 이후 아내와 두 딸이 캐나다로 떠난 후, 7년째 기러기 아빠로 생활 중임을 밝혀 이목을 집중시켰다. 특히, 큰 딸이 손녀를 출산하며 '기러기 할아버지'가 되었다고 전했다.

윤다훈은 캐나다에 있는 아내와 통화하며 다정하게 안부를 주고받는가 하면, 손녀와 영상통화를 하며 가족에 대한 그리운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처음 공개되는 '기러기 파파' 윤다훈의 일상은 어떤 모습일지, 관심이 집중된다.

또한 레전드 시트콤 '세 친구'의 주역, 윤다훈과 이동건의 특급 만남이 성사됐다. 무려 20여 년 만에 만나 반가운 마음도 잠시, 불혹이 넘은 이동건을 본 윤다훈은 "많이 늙었다. 지금보단 '세 친구' 때가 예뻤다"라고 솔직한 마음을 털어놔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윤다훈은 "내가 '세 친구'에 합류할 수 있었던 건 신동엽 덕분이다"라고 갑작스레 고백했고, 이를 지켜보던 MC 신동엽은 크게 당황하는 모습을 보였다. 천하의 신동엽도 당황하게 만든 윤다훈의 깜짝 고백은 무엇이었을지, 기대감이 고조된다.

한편 윤다훈은 "사람들이 내가 재혼인 줄 아는데, 사실 초혼이다"라며 미혼부로 살아오다 결혼까지 하게 된 사연을 공개했다. '세 친구'에서 바람둥이 역할로 큰 사랑을 받고 있던 윤다훈은 인기 정점을 찍었을 당시 "미혼인 내게 중학생 딸이 있다"라며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싱글 파파임을 밝히게 되면 연예계 생활에 큰 위기가 올 수 있었던 상황임에도 불구하고, 기자회견을 감행할 수밖에 없었던 윤다훈의 사연이 공개되자 이동건은 물론, 母벤져스 역시 "대단하다", "혼자 키우기 쉽지 않았을 텐데"라며 격려와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는 후문이다. 모두를 놀라고 감동시킨 윤다훈의 사연은 방송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싱글 파파'에서 이젠 '기러기 파파'가 된 배우 윤다훈의 이야기는 오는 12일 일요일 밤 9시 5분 방송될 '미우새'에서 공개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