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5월 30일(목)

방송 프로그램 리뷰

[스브스夜] '먹찌빠' 한혜진, "지금까지 내가 먹은 순댓국은 순댓국이 아냐"…'유명 맛집 순댓국' 극찬

김효정 에디터 작성 2024.05.10 07:01 수정 2024.05.10 09:26 조회 716
기사 인쇄하기
먹찌빠

[SBS연예뉴스 | 김효정 에디터] 덩치들이 순댓국 먹방을 선보였다.

9일 방송된 SBS '덩치 서바이벌-먹찌빠'(이하 '먹찌빠')에서는 지니어스 장동민과 톱모델 한혜진이 게스트로 등장했다.

이날 방송에서 덩치들은 플라스틱 의자가 세팅된 것을 보고 "의추하실 분?"이라고 물었다. 이에 덩치들은 앞다퉈 "의추요~"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그러자 박나래는 한혜진에게도 의추가 필요한지 물었다. 의추가 뭐냐는 질문에 박나래는 "의자 추가. 의자를 하나만 하면 부서지니까 하나를 추가하는 거야"라고 설명했고, 한혜진은 눈을 동그랗게 뜨며 크게 놀라 웃음을 자아냈다.

이날 장동민은 "음식을 많이 준다는 소리를 듣고 왔는데 지금까지는 실망이 이만저만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이에 제작진은 곧바로 김치전을 내놓았다.

김치전 7개를 먹어보고 각각 어떤 가루로 만든 김치전인지 더 많이 맞힌 팀이 승리하는 미션을 준비한 것. 이에 양 팀은 세상 진지한 얼굴로 김치전을 먹으며 어떤 가루로 만든 것인지 추리했다.

특히 요리에 일가견이 있는 박나래와 풍자가 각각 팀원들을 리드해 눈길을 끌었다. 공개된 양 팀의 답은 2개만 일치하고 완전히 달랐다. 이에 누가 승리할지 궁금증을 자아냈다.

그 결과 박나래 팀이 4대 3으로 승리를 거둬 기쁨을 만끽했다. 이에 장동민은 "답이 잘못된 거지? 갖고 와봐 갖고 와봐"라고 흥분했다.

승자를 위한 만찬 시간에는 승자들을 위한 순댓국 한 상이 준비되었다. 서울 여의도의 유명 순댓국 집과 전주의 유명 순댓국 집에서 제작진이 오픈런을 해서 구매해 온 순댓국 한 상. 이에 덩치들의 감탄이 이어졌다.

특히 풍자는 전주의 유명 순댓국 비주얼을 보고 "내가 아는 그 집 맞냐"라며 "난 이 할머니 피순대 아니면 취급 안 해"라고 밝혀 기대감을 높였다.

주말 평균 1,200인분이 완판 된다는 50년 전통의 전주 유명 맛집 피순대에 대해 덩치들은 감탄을 멈추지 못했다. 깻잎 위에 초장이랑 먹는 게 국룰이라는 풍자의 먹팁에 따라 덩치들은 피순대 먹방을 선보였고 이는 보는 이들의 식욕을 자극했다.

그리고 한혜진은 "이제까지 내가 먹은 순댓국은 순댓국이 아니구나. 정말 맛있다"라며 극찬해 눈길을 끌었다.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