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5월 30일(목)

방송 촬영장 핫뉴스

'틈만 나면' 안유진 "나영석PD와 더 친해" 솔직…유재석 씁쓸

강선애 기자 작성 2024.05.07 15:14 조회 2,181
기사 인쇄하기
틈만나면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그룹 아이브 멤버 안유진이 '유재석보다 나영석 PD'를 선택해 유재석을 씁쓸하게 만든다.

화요일 예능 중 2049 시청률 1위를 차지하며 연일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 기분 좋은 상승세를 기록하고 있는 SBS '틈만 나면,'은 일상 속 마주하는 잠깐의 틈새 시간 사이에 행운을 선물하는 '틈새 공략' 버라이어티다. 유재석과 유연석이 최초로 2MC로 나서는 가운데 '런닝맨'의 최보필 PD와 '사이렌: 불의 섬'의 채진아 작가가 의기투합해 호평을 얻고 있다.

7일 방송될 '틈만 나면,' 3회에는 틈친구(게스트)로 안유진이 출연해 2MC 유재석, 유연석과 '삼촌과 조카' 같은 거침없는 티카타카로 틈주인(신청자)에게 웃음과 행복을 전달한다. 특히 안유진이 '맑눈광(맑은 눈의 광인)'표 예능감을 폭발시키는 맹활약을 예고해 궁금증을 자아낸다.

앞서 진행된 촬영에서 유재석, 유연석, 안유진은 꽃집의 틈새시간을 활용해 꽃잎을 불어 테이프 안으로 정확히 통과시키는 '꽃잎 날리기' 게임을 실시했다. 세 사람은 틈주인에게 행운의 선물을 전달하기 위해 꽃잎을 불며 맹연습에 돌입했다.

이때 안유진이 열심히 바람을 불고 있는 유재석에게 "다른 것도 같이 나온 것 같은데"라며 아밀라아제를 거침없이 내뿜는 유재석을 걱정했다. 이에 유재석은 "오늘 많이 친해졌네, 유진아. 거의 나영석 PD 정도 가까워진 거 아니야?"라며 안유진이 예능 프로그램을 함께 하면서 두터운 친분으로 손꼽히는 나영석 PD의 자리를 호시탐탐 노렸다.

하지만 천하의 유재석도 나영석 PD 앞에는 아무것도 아니었다. 안유진은 "조금 더 남았어요"라며 칼같이 선을 그어 모두의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유재석은 "아 영석이가 더 친하구나"라며 씁쓸하게 돌아섰다는 전언이다.

이날 안유진은 게임을 시작하자마자 눈을 똘망똘망 뜨며 특유의 '맑눈광' 모드로 초 집중하는 모습을 보였다. 안유진은 면밀하게 게임에 유리한 꽃잎을 고른 후, 어느 정도의 세기로 바람을 불어야 하는지 단번에 파악해 지금까지 쌓아온 게임 실력을 대폭발시켰다. 게임 실력은 물론 예능감까지 하드캐리하는 안유진의 활약에 관심이 집중된다.

그런가 하면 유연석은 20대에 겪었던 사랑의 추억을 고백해 귀를 쫑긋하게 했다. 유연석은 "20대 때 사랑을 고백하려고 고속버스터미널에서 새벽 한 시에 장미 100송이를 산 적 있다"라며 로맨틱했던 과거 경험을 고백했다. 또한 유연석은 장미 100송이를 직접 포장까지 해서 전해줬다고 말해 그의 첫사랑이 이루어졌을지 궁금증을 자아냈다.

2MC 유재석, 유연석과 '틈친구' 안유진의 티격태격 케미가 빛날 '틈만 나면,' 3회는 7일(화) 밤 10시 20분에 방송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