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4월 15일(월)

스타 스타는 지금

송하윤 학폭 의혹, 진흙탕 싸움으로…"집단폭행 강제전학"vs"민형사상 조치"

강선애 기자 작성 2024.04.03 10:23 조회 3,326
기사 인쇄하기
송하윤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배우 송하윤의 학교폭력 의혹이 진흙탕 싸움으로 번질 조짐이다. 폭로와 부인이 엇갈리며 진실공방으로 이어지고 있다.

지난 1일 JTBC '사건반장'은 "최근 인기 드라마에서 악역 연기로 사랑받은 여배우 S씨가 학폭 의혹에 휩싸였다"며 한 남성 제보자의 주장을 다뤘다.

제보자 A씨는 고등학교 시절 자신보다 한 학년 선배였던 S씨에게 영문도 모른 채 1시간 30분 동안 맞았다며, 당시 S씨가 선배이고 남자친구가 일진이었기에 저항하지 못하고 맞을 수밖에 없었다고 주장했다. 또 제보자는 S씨가 이후 다른 집단 폭행 건에 연루돼 다른 고등학교로 강제 전학을 당했다고도 했다.

제보자는 고등학교 졸업 후 미국으로 이민을 가 한국 드라마나 예능에 대해 잘 알지 못했는데, 최근 우연히 한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한 S씨의 영상을 보고 충격을 받아 제보하게 됐다고 전했다.

해당 보도 이후 여배우 S씨가 최근 종영한 tvN 드라마 '내 남편과 결혼해줘'에서 악역 연기로 사랑받은 송하윤이라는 추측이 나왔다. 이에 송하윤 측은 지목된 S씨가 송하윤이 맞지만, 학폭 의혹은 사실무근이라고 반박에 나섰다.

송하윤의 소속사 킹콩 by 스타쉽은 "당사는 본 사안의 심각성을 인지하고 최초 제보를 받은 후 사실 관계 확인을 위해 제보자와 통화를 했다. 이후 메신저를 통해 정확한 사실 확인을 위한 만남을 요청했으나 제보자 측에서 거부 의사를 밝혔고, 이에 통화를 요청했으나 답변을 받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제보자 측 주장에 관해 배우에게 사실을 확인한 결과 제보자와는 일면식도 없으며 해당 내용 모두 사실이 아님을 확인했다"라고 공식입장을 밝혔다.

송하윤 측의 부인 이후 '사건반장'은 후속 보도를 이어갔다. 2일 '사건반장'은 송하윤이 고교 시절 학폭으로 강제 전학을 당했다고 보도했다.

'사건반장' 측에 학폭 피해를 주장하며 제보한 A씨는 송하윤이 "일면식도 없다"고 주장한 것에 대해 황당해 하며 "모를 수가 없다. 모르는데 미국까지 넘어오고 한국에 오면 비용을 다 내준다고 그러나. 앞뒤가 너무 안 맞는다. 이거 터지면 다른 것도 다 터질 건데. 제 친구들도 그런 일이 있는 걸 다 아는데, 본인만 모른다. 터질 게 터진 거다. 사람들이 다 참은 거지"라고 황당해 하며 더 이상 숨기지 않고 폭로를 이어가겠다고 밝혔다.

A씨에 따르면, 송하윤을 포함한 가해자 3인은 피해자 B씨를 집단 폭행한 이유로 강제 전학을 당했다. A씨는 "세 명이 한 명을 때린 거다. 집단 린치를 가한 것이다. 가해자 누나들과도 얘기했는데, 그게 다 모든 게 송하윤의 이간질 때문이다"라고 주장했다.

송하윤과 함께 강제 전학을 갔다는 가해자 C씨는 "그 아이(송하윤)가 연루된 것이 맞다. 아니라고 부정할 순 없다"며 당시 사건에 대해 "부끄럽게 생각하고 반성한다. 잘못했다면 사과하는 게 맞다"는 말을 전하기도 했다.

'사건반장'의 추가 보도에 송하윤 측은 재차 부인하는 입장을 내며 법적 대응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소속사 킹콩by스타쉽은 "'사건반장'에서 송하윤에 대해 방송한 내용 및 이에 관한 후속 보도와 관련하여, 해당 내용은 모두 사실이 아님을 다시 한번 말씀드린다"며 "당사는 향후 본건에 대한 사실관계의 확인 및 법무법인을 통한 법률 검토를 통해, 제보자 측에 대한 민형사상의 조치 및 '사건반장'에 대한 방송금지 가처분 등 필요한 모든 조치를 고려하고 있다"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다시 한번 제보자의 일방적인 주장에 따른 보도나 사실관계가 확인되지 않은 추측성 보도를 자제해 주시기 부탁드린다"고 했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