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4월 15일(월)

방송 촬영장 핫뉴스

'골때녀' 감독들, 선수로 그라운드 뛴다…'스페셜 감독 매치' 8개월 만에 귀환

강선애 기자 작성 2024.04.02 15:05 조회 92
기사 인쇄하기
골때녀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골때녀' 감독들이 선수로 특별 매치를 벌인다.

오는 3일 방송될 SBS '골(Goal) 때리는 그녀들'(이하 '골때녀')에서는 감독들의 피 튀기는 골전쟁이 담긴 감독 매치가 공개된다. 이번 경기는 '골때녀' 최초로 선보였던 올스타리그에 이어 펼쳐지는 또 다른 스페셜매치로, 감독들이 직접 선수가 되어 승부를 가르는 대망의 감독매치다.

'골때녀' 감독들이 펼치는 스페셜매치는 현 올림픽 감독인 황선홍 감독을 포함한 '골때녀' 감독들이 출연진들과 함께 뛰었던 시즌1 연합 경기를 시작으로, 오로지 감독들로만 구성된 블루팀과 옐로팀의 첫 번째 경기를 거쳐 약 8개월 만에 귀환하게 됐다. 이번 감독매치 역시 지난번에 이어 옐로팀과 블루팀의 맞대결이 될 것으로 보이는 가운데, 조재진의 멀티골과 백지훈의 해트트릭으로 승리를 거머쥐었던 옐로팀과 1득점 차로 아쉬운 패배를 맞았던 블루팀 중 승리를 차지하고 자존심을 지켜낼 단 한 팀은 누가 될 것인지 귀추가 주목된다.

이날 경기에서는 감독매치 사상 최다 인원인 6대 6으로 진행된 만큼 역대 최고의 볼거리가 펼쳐졌다는 후문이다. '국가대표 출신' 명성에 걸맞은 수준급 플레이가 현역 시절을 떠올리게 했다. 이영표 감독의 헛다리 짚기에 이어 시저스 킥, 마르세유 턴, 백힐, 터닝슛 등 녹슬지 않은 화려한 개인기와 쉴 틈 없는 득점 퍼레이드에 현장에 있던 모두가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고 전해져 더욱 기대감이 고조된다.

또한 지난 감독매치에서 감독이 되어 활약을 펼쳤던 이현이와 서기에 이어 이번 경기에서는 '골때녀' 대표 골키퍼인 조혜련과 안혜경이 깜짝 감독 데뷔를 치를 예정이다. 레전드 골키퍼 김병지를 원톱 공격수 자리에 앉히며 파격적인 포지션을 내세운 블루팀의 조혜련 감독과 새로운 압박 전술을 들고 온 옐로팀의 안혜경 감독이 성공적인 감독 데뷔전을 치를 수 있을지 호기심이 증폭된다.

한편 이날 경기장에는 특별 해설위원이 등장한다. 2002 월드컵의 주역이자 살아있는 골키퍼의 전설이라 불리는 '원조 거미손' 이운재가 바로 그 주인공. 'FC탑걸'의 아유미와 태미의 특별 골키퍼 코치로 활약하기도 했던 이운재는 재치 있는 해설 실력은 물론 '골때녀' 감독들과 찐친 케미를 발산하며 특급 일화를 풀어내 현장 분위기를 뜨겁게 만들었다는 후문이다.

더 풍성해진 볼거리를 가지고 돌아온 감독매치는 3일 수요일 밤 9시 방송될 '골때녀'에서 공개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