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4월 19일(금)

방송 촬영장 핫뉴스

'피지컬:100' 시즌2도 터졌다…넷플릭스 글로벌 TOP10 비영어 1위

강선애 기자 작성 2024.03.27 10:01 조회 494
기사 인쇄하기
피지컬100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넷플릭스 예능 '피지컬: 100 시즌2 – 언더그라운드(Underground)'가 2년 연속 글로벌 TOP 10 TV쇼(비영어) 부문 1위에 올랐다.

'피지컬: 100'은 가장 완벽한 피지컬을 가진 최고의 '몸'을 찾기 위해, 최강 피지컬이라 자부하는 100인이 벌이는 극강의 컴피티션 예능이다. 27일 넷플릭스에 따르면 '​피지컬: 100 시즌2 – 언더그라운드'는 지난 18일부터 24일까지 6,100,000 시청수(시청 시간을 작품의 총 러닝 타임으로 나눈 값)를 기록하고 87개국 TOP 10 리스트에 이름을 올렸다. 이를 통해 2년 연속 넷플릭스 글로벌 TOP 10 비영어 TV쇼 부문 1위를 달성했다.

피지컬100

지난 26일 공개된 '피지컬: 100 시즌2 – 언더그라운드' 5-7회는 5대 5 미로 점령전에서 탈락한 5팀 25인의 탈락자 중에 5인의 참가자가 지옥에서 살아 돌아왔다. 2.5 퀘스트인 패자부활전은 그야말로 몸과 몸이 부딪히는 대혈투였다. 제한 시간 안에 기둥을 차지한 최후의 1인은 레슬링 국가대표 금메달리스트 정지현이었다. 정지현은 불굴의 집념으로 패자부활전 1위에 등극해 전율을 안겼다.

또 한 번의 반전이 벌어졌다. 정지현은 새로운 팀장이 돼 패자부활전에서 막강한 힘을 보여준 아모띠, 이장군, 김지혁, 김민수를 구원했다. 벼랑 끝에서 살아남은 그는 최정예 어벤져스 팀을 완성하는 대반전을 만들었다. 그렇게 총 6팀 30명은 세 번째 퀘스트이자 팀 대표전인 광산 운송전에서 치열한 생존 게임을 벌였다.

덤프트럭 60대로 실어 나른 거대한 모래, 대형 선로를 깐 광활한 스케일은 상상을 초월했다. 그리고 지하광산에서 살아남기 위한 진짜 승부가 펼쳐졌다. 2인이 2톤, 1인이 1.2톤의 짐을 나른 광차 짐 나르기, 공중에 매달려 짐을 이동시키는 공중 짐 나르기는 극한의 고통을 견뎌야만 했다. 참가자들은 자신의 한계와 맞서며 지옥과 천국을 오가는 드라마를 탄생시켰고, '전략'이 승패를 갈랐다.

끝날 때까지 끝난 게 아니었다. 팀 생존이 걸린 한계와의 싸움은 반전에 반전이 이어지며 전율을 안겼다. 승부의 순간 빛났던 전우애, 약체 편견을 깬 '진짜 리더' 이원희의 포기하지 않는 완주, 남다른 기세를 보여준 임수진의 미소는 감동을 선사했다.

한편 극강의 리얼리티 컴피티션 예능인만큼, 아무도 예상하지 못한 돌발 상황이 발생하기도 했다. 공중 짐 나르기 2인전에서 짐이 움직이지 않는 상황이 벌어진 것. 희비가 엇갈릴 수 있는 순간에 각 팀장들은 제작진이 사전에 공유한 퀘스트별 매뉴얼에 따라 세부 협의를 거쳤고, 이에 따라 다시 경기가 이어졌다. 이처럼 돌발 상황이 벌어지는 순간부터 경기의 결과까지, 참가자들이 임한 모든 과정이 생생하게 담겨 앞으로 펼쳐질 남은 이야기에 대한 궁금증을 자아냈다.

최후의 1인이 누가 될지 전 세계의 이목이 집중되는 '피지컬: 100 시즌2 – 언더그라운드' 8회와 최종회인 9회는 오는 4월 2일(화) 공개된다.

[사진제공=넷플릭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