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4월 21일(일)

스타 스타는 지금

류준열 '그린워싱' 논란에 후원 취소 봇물…그린피스 측 "내규 검토"

전민재 에디터 작성 2024.03.21 17:04 조회 5,141
기사 인쇄하기

[SBS연예뉴스 | 전민재 에디터] 국제환경단체 그린피스의 홍보대로 활동하는 배우 류준열이 그린워싱(위장환경주의) 논란에 휩싸였습니다.

21일 그린피스 측은 "류준열 홍보대사는 2016년부터 그린피스의 다양한 캠페인을 통해 함께 활동해 왔으며 그린피스의 후원자"라며 "향후 다양한 환경 캠페인을 함께 해나가고자 하는 뜻을 바탕으로 2023년 4월, 류 배우를 그린피스 동아시아 최초 홍보대사로 위촉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홍보대사로서의 활동은 개인의 선의를 바탕으로 한 봉사활동이다"라면서 "후원자분들의 문의 사항을 확인하고 있다. 이번을 기회로 홍보대사 관련 내규를 검토 및 논의하는 기회로 삼겠다"라고 전했습니다.

그러면서 "그린피스는 정부나 기업의 후원을 받지 않고 개인과 독립재단 후원으로만 운영되는 단체"라며 "정부와 기업의 변화를 이끌어내기 위해 시민들의 더 강력하고 큰 목소리를 전달하는 것이 그린피스 역할 중 하나"라고 강조했습니다.

류준열 그린피스

앞서 각종 SNS에는 그린피스 홍보대사로서 환경보호에 앞장서 온 류준열이 실제로는 골프 애호가임을 알린 인터뷰가 주목받으면서, 그의 모순된 행동에 그린피스에 대한 후원을 취소하겠다는 글이 다수 올라왔습니다.

일부 누리꾼들은 후원 취소한 사실을 인증하는 사진까지 공유하며 그린피스 측에 류준열에 대한 홍보대사 위촉을 취소하라는 요구가 이어졌습니다.

그뿐만 아니라 최근 패션 브랜드 행사에서 류준열이 생후 1년 미만의 송아지에게서 얻은 가죽으로 만들어진 가방을 들고 참석해 비판의 목소리는 더욱 거세졌습니다.

류준열

한편, 류준열은 최근 배우 한소희와 열애를 인정한 뒤 '환승 연애' 의혹이 불거지면서 논란이 됐습니다.

(사진= SBS 연예뉴스 백승철 기자, 그린피스)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