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4월 21일(일)

방송 프로그램 리뷰

[스브스夜] '골때녀' FC 최진철, 승부차기 접전 끝에 FC 조재진 꺾고 '올스타 리그' 결승 진출

김효정 에디터 작성 2024.03.21 04:10 수정 2024.03.21 09:34 조회 504
기사 인쇄하기
골때녀

[SBS연예뉴스 | 김효정 에디터] FC최진철이 FC조재진을 꺾었다.

20일 방송된 SBS '골 때리는 그녀들'(이하 '골때녀')에서는 골때녀 첫 올스타 리그가 진행됐다.

이날 방송에서는 FC 최진철과 FC 조재진의 올스타 리그 경기가 펼쳐졌다.

첫 골의 주인공은 FC 최진철의 오나미. 최진철 감독의 멀티 포지션 선수들을 활용한 전술이 골로 이어졌다.

오나미의 골에 동료들이 더 기뻐했다. 특히 개벤져스 선수들은 자신의 일처럼 기뻐해 눈길을 끌었다.

하지만 곧 동점골이 터졌다. FC 조재진의 황희정이 전반 9분에 동점골을 만든 것이다. 공격 축구가 무엇인지 보여주는 공격에 조재진은 흡족해했다.

경기 종료 직전 키썸은 강보람과 충돌해 충격으로 한참을 일어나지 못했다. 이에 조재진 감독도 걱정스러운 얼굴로 바라보았다. 하지만 잠시 후 키썸은 겨우 몸을 일으켰고 그렇게 전반전이 종료됐다.

후반전이 시작되고 오나미가 추가골을 만들어냈다. 이에 김승혜는 "나미 선배 미쳤다. 오늘 해트트릭하는 거 아냐?"라며 감탄했다.

이후 이현이가 수비를 하던 중 자책골을 기록해 FC 최진철은 3대 1로 앞서갔다.

그러나 곧 심으뜸이 골을 만들어냈고 경기는 3대 2로 1점 차까지 좁혀졌다.

그리고 이현이가 경서의 킥인을 골로 연결시켜 극적으로 3대 3 동점을 만들었다.

그대로 정규 시간이 끝나고 연장전이 이어졌다. 하지만 양 팀 모두 연장전에서는 승부를 내지 못하고 승부차기에 돌입했다.

두 팀은 계속 동률을 유지하며 숨 막히는 승부차기를 이어갔다. 5번째 키커인 양 팀의 골키퍼는 양 팀의 골키퍼의 선방에 막혔고 승부차기는 다시 1번 키커부터 시작됐다.

6대 6 동점에서 7번째 키커로 강보람과 황희정이 나섰다. 강보람은 차분하게 승부차기를 성공시켰고 FC 최진철의 골키퍼 리사는 황희정의 슛을 막아내며 승부차기를 승리로 이끌었다.

골때녀 역사상 최장 승부 끝에 FC 최진철의 승리. 길고 치열했던 만큼 값진 승리에 FC 최진철의 선수들은 기쁨을 나누었다.

한편 방송 말미에는 FC 최진철과 FC 최성용, 두 명장이 이끄는 올스타들의 대결이 예고되어 기대감을 높였다.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