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4월 21일(일)

방송 촬영장 핫뉴스

'강심장VS' 오정연, 1억 4천에 성수 고급 아파트 입주…전현무 질투 폭발

강선애 기자 작성 2024.02.26 15:07 조회 4,064
기사 인쇄하기
강심장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오정연이 성수동 고급 아파트에 입주하게 된 사연을 털어놓았다.

오는 27일 방송될 SBS '강심장VS'는 다양한 분야를 넘나드는 '선을 넘는 녀석들' 특집으로 꾸며진다. 이날 방송에는 아나운서 오정연, 장예원과 개그맨 강재준, 그룹 하이라이트 멤버 이기광, 그리고 공간기획 전문가 유정수가 출연해 다양한 '선을 오가는' 흥미진진한 토크를 나눈다.

앞서 진행된 녹화에서 오정연은 아나운서에서 프리랜서를 선언한 이후 다방면에서 선을 오가며 활발히 활동 중인 근황을 전했다. "타이밍이라는 게 참 신기하다"라며 하고 싶은 걸 다 한 덕에 수십억을 벌었다고 전한 오정연은 계약금 1억 4천만 원으로 성수동의 유명 고급 아파트인 트리마제에 입주하게 된 사연을 공개했다. 오정연의 사연이 이어질수록 MC 전현무가 불편한 기색을 드러내 궁금증을 자아냈는데, 알고 보니 같은 시기 전현무 역시 아파트 분양을 고민했었다는 사실이 드러나 모두의 안타까움을 샀다. 이에 전현무는 대본을 구길 정도로 분개해 현장이 웃음바다가 됐다는 후문이다. 과연 오정연이 성수동 고급 아파트에 입성하게 된 사연은 무엇일지 본방송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날 오정연은 드라마틱한 일상을 대거 공개했다. 과거 카페 아르바이트로 화제를 모은 바 있는 그녀는 배달 아르바이트까지 한 적이 있다고 밝혀 모두의 호기심을 자극했다. 배달 아르바이트를 하게 된 이유로 번아웃이 왔던 순간을 회상한 오정연은 "하고 싶은 건 일단 해보자"하는 신조가 생겼음을 고백했다. 오정연은 배달 아르바이트를 한 덕에 "우리나라에서 제일 비싼 아파트도 들어가 봤다"고 말하며, 배달 아르바이트의 뜻밖의 이점을 밝혔다. 이어 '배달 메이트' 배우 전영미와 함께한 알찬 배달 루틴까지 공개해 웃음을 전할 예정이다.

한편, 오정연은 주기적으로 난자 냉동 시술을 받고 있다는 사실을 털어놓았다. 그녀는 계획적인 자신의 성격을 언급하며 후에 사랑하는 사람을 만났을 때 자신의 아이가 궁금해 보험처럼 난자 냉동 시술을 시작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이렇게 오랫동안 혼자일 줄은 몰랐다"고 솔직한 심정을 덧붙이기도 한 오정연은 작년에만 세 번의 시술을 받았다며, "마음이 편하다"고 만족감을 드러내기도 했다. 이미 '강심장VS'에서 난자 냉동 시술을 고백한 조현아 역시 오정연의 생각에 크게 공감하는 모습을 보였다는 전언이다. 이밖에 파격을 더하는 오정연의 '선을 넘는' 토크는 본방송을 통해 공개될 예정이다.

다양한 도전을 즐기는 사람들의 이야기, '강심장VS'의 '선을 넘는 녀석들' 특집은 27일 화요일 밤 10시 20분에 방송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