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2월 23일(금)

스타 스타는 지금

엔믹스 "완벽한 라이브? 레슨+연습 많이 한 덕분…걱정 많았다"

전민재 에디터 작성 2024.02.06 17:08 조회 159
기사 인쇄하기

[SBS연예뉴스 | 전민재 에디터] 뛰어난 라이브 실력으로 화제가 되고 있는 그룹 엔믹스가 신곡 'DASH'(대쉬) 라이브 비결을 밝혔습니다.

오늘(6일)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는 그룹 멜로망스의 김민석과 엔믹스가 게스트로 출연했습니다.

엔믹스 컬투쇼

이날 엔믹스는 지난달 15일 발매된 미니 2집 'Fe3O4: BREAK'(에프이쓰리오포 : 브레이크)의 타이틀 곡 'DASH'와 수록곡 'Run For Roses'(런 포 로지스)를 라이브로 선보였습니다.

엔믹스의 설윤은 타이틀 곡에 대해 "처음 들었을 때 되게 중독성 있어서 듣자마자 귀에 꽂혀 '진짜 좋은데?' 했었다"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해원은 "벌써 음악방송 4관왕에 올랐다"며 "정말 힘차게 달려 나가고 있다"며 기쁜 마음을 전했습니다.

엔믹스 컬투쇼

특히 완벽한 라이브로 음악방송 1위 후 진행되는 앵콜 무대마저 주목 받고 있는 것에 대해 엔믹스는 "개인적으로 퍼포먼스랑 같이 할 때 너무 어려울 것 같아 연습할 때 걱정이 많았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이번 곡이) 역시나 어려웠다"라면서 "레슨과 연습을 진짜 많이 한 끝에 퍼포먼스 하면서 라이브를 어느 정도 할 수 있게 돼 다행인 것 같다"고 덧붙였습니다.

그뿐만 아니라 엔믹스의 라이브를 라디오 현장에서 직접 들은 멜로망스 김민석과 스페셜 DJ 뮤지는 "정말 쉬운 멜로디가 아니다. 멜로디가 다 어려운 곡인데 춤까지 추면서 라이브를 유지할 수 있는 게 신기하다"며 "(곡에) 당연한 멜로디가 없어서 더 멋있다"고 감탄했습니다.

한편, 2022년 2월 데뷔한 엔믹스는 이번 신곡으로 각종 음악방송에서 1위를 차지하며 인기와 실력을 입증했습니다.

엔믹스

(사진=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 캡처, SBS 연예뉴스 백승철 기자)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