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7월 16일(화)

스타 스타는 지금

김고은 "배우로서 '돈값 해야지' 생각해…차라리 보고 욕해주셨으면"

전민재 에디터 작성 2024.02.05 17:11 수정 2024.02.06 10:37 조회 2,041
기사 인쇄하기

[SBS연예뉴스 | 전민재 에디터] 배우 김고은이 출연료에 대한 생각을 솔직하게 털어놨습니다.

어제(4일) 유튜브 '요정재형' 채널에는 김고은이 게스트로 출연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습니다.

이날 김고은은 작품 흥행에 실패하면 불안하냐는 질문에 "흥행이 안 되는 거에 있어서 너무 슬프고 불안한 게 있다"며 입을 열었습니다.

김고은은 "많은 사람이 함께 노력한 것도 있고, 페이에 대한 것도 있다"며 "페이는 페이대로 받고, 배우로서 받는 페이에 대한 일말의 양심과 책임감이 있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제가 농담으로 '돈값 해야지' 이러는데, 정말 진심이다"라고 전했습니다.

김고은 요정재형

그는 또 "대중문화 예술을 하는데 아무도 봐주지 않는 건 사실 의미가 없다. 우리가 아무리 의미를 담아서 작품을 만들어도. 그러니 최대한 많은 분이 봐주셨으면 좋겠고, 욕을 먹더라도 차라리 보고 욕을 해주셨으면 좋겠다"라고 말했습니다.

2012년 영화 '은교'로 데뷔한 김고은은 영화 '차이나타운', '협녀, 칼의 기억', '계춘할망' 그리고 드라마 '치즈인더트랩', '도깨비', '유미의 세포들' 등 스크린과 TV를 오가며 활약하고 있습니다.

데뷔 후 다수의 작품을 흥행시키며 실력과 인기를 입증했음에도 실패가 걱정된다는 그에게 정재형이 "책임감 있고 성숙하다"고 극찬하자 김고은은 "선배들에게 첫 시작을 잘 배웠다는 느낌"이라며 겸손한 태도를 보였습니다.

김고은 요정재형

김고은은 "신인이 그렇게 영향력 있다고 생각하지 않기 때문에 내가 신인이었을 때 좋은 선배들이 있는 현장을 경험해야겠다는 생각뿐이었다"며 "당시 선배님들은 아무 경험 없는 나에게 '이건 이렇게 해야 하지 않을까?'라는 발언을 한 번도 하지 않으셨다"며 함께 작업한 배우 김혜수, 이병헌, 전도연 등을 언급하며 감사를 표했습니다.

그러면서 "연차가 쌓일수록 두려운 건, 옛날에는 현장에 조언 구할 곳이 많았지만, 어느 순간부터 좋은 이야기만 해주신다"며 "선배들은 이럴 때 어떻게 하셨을까라는 생각을 많이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 SBS 연예뉴스 백승철 기자, 유튜브 '요정재형')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