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2월 27일(화)

스타 스타는 지금

박신혜 · 박형식이 번아웃을 극복하는 방법…"계속 끌고 가면 안 돼"

전민재 에디터 작성 2024.01.30 16:54 조회 993
기사 인쇄하기

[SBS연예뉴스 | 전민재 에디터] 배우 박신혜와 박형식이 번아웃에 대한 솔직한 생각을 전했습니다.

어제(29일) 유튜브 '엘르 코리아' 채널에는 박신혜와 박형식이 게스트로 출연해 함께 고민 상담을 진행했습니다.

이날 번아웃을 슬기롭게 해결하는 방법이 있냐는 질문에 박신혜는 "번아웃이 왔다는 핑계로 주구장창 그걸 끌고 나가면 안 된다"라고 답했습니다.

그는 "지금 힘들다면 '이때까지만 힘들고 다시 일어날 거야'라는 생각을 가지고 오늘의 스트레스가 내일의 나를 살게 하지 않는 마음으로 맛있는 걸 먹든, 운동을 하든, 잠을 자든 내일 일어나서 '오늘은 뭐 할까. 괜찮아' 이렇게 하는 것"이라고 조언했습니다.

박신혜 박형식 엘르

박형식 또한 번아웃 경험 사실을 털어놓으며 "대사를 하다가 말이 안 나오는 경우가 있다. 사실 일할 때야 당연히 이 악물고 끝내지만 그 후가 중요한 것 같다"고 설명했습니다.

박형식은 "오롯이 나만을 위한 시간을 만들어주면 다시 한번 살아나게 되고, 번아웃이라면 내가 앞으로 어떤 것을 해나갈 것인가 정리할 수 있는 시간도 있을 것 같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어진 엘르와의 인터뷰에서 두 사람은 11년 전 SBS 드라마 '상속자들'로 처음 호흡을 맞췄던 과거를 회상했습니다.

상속자들 박신혜 박형식

박신혜는 "그때 형식 씨가 정말 바빴다. 해외 투어하고 공항에 내리자마자 바로 촬영장으로 왔는데, 그 바쁜 와중에 대사는 어떻게 외우는지 신기할 정도"라고 기억했습니다.

그러면서 "얼굴 한 번 찌푸리지 않는 걸 보며 대단하다고 생각했는데, 다시 만난 형식 씨는 역시나 성격이 좋다. 나긋하고, 호흡도 잘 맞아 편하다"라고 말했습니다.

박형식은 "(상속자들 때는) 제 연기를 하는 데 급급해서 다른 걸 볼 여유가 없었다. 이제서야 신혜 누나 연기를 제대로 봤는데 감탄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는 "저는 감정에 몰입해서 꺼내기까지 복잡한 빌드업 과정을 거쳐야 하는데 누나는 버튼 누르면 나오는 것처럼 감정을 꺼낸다. 그렇다고 그게 기계적인 것 같지 않다. 많이 배웠다"라고 박신혜를 응원했습니다.

(사진= 유튜브 '엘르 코리아', '스브스캐치')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