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2월 23일(금)

방송 드라마

이영애, 20년 만에 다시 장금이 된다…'의녀 대장금' 제작 추진

강선애 기자 작성 2024.01.30 16:45 조회 2,779
기사 인쇄하기
이영애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배우 이영애가 다시 '대장금'으로 돌아온다.

30일 엔터테인먼트 기업 판타지오는 "오는 10월 첫 촬영을 목표로 준비 중인 대작 사극 '의녀 대장금(가제)'의 주연 배우인 이영애를 지난해 6월 캐스팅 한데 이어 최근 드라마 작가와 계약을 마무리했다"라고 밝혔다.

'의녀 대장금'은 지난 2003년 방영된 MBC 드라마 '대장금'에 이어 의녀가 된 장금이의 일대기를 다룰 예정이다. 이로써 이영애는 20년 만에 다시 대장금 역할을 연기하게 됐다.

'대장금'은 조선시대 궁녀 서장금이 의녀가 되기까지의 과정과 성장기를 다룬 드라마로, 방영 당시 최고 시청률 57%를 기록하며 신드롬을 일으켰다. 이후 국내의 인기는 해외로 이어져 한류열풍의 중심에서 이영애를 한류스타 반열에 올렸다.

드라마 '대장금'은 올해 종영 20주년을 맞았는데, 이에 맞춰 '의녀 대장금'은 올해 첫 촬영에 들어가 내년 초 방영을 목표로 제작 준비 중이다. 드라마 제목이 가제인 만큼 실제 제목은 향후 바뀔 가능성이 있고, 방송 플랫폼 또한 미정이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