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2월 27일(화)

방송 프로그램 리뷰

고은아 "코 재수술에 중형차 한 대 값 들어…동생 미르 권유로 모발이식도"

강선애 기자 작성 2024.01.10 08:51 수정 2024.01.10 10:23 조회 1,402
기사 인쇄하기
고은아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배우 고은아가 코 재수술과 모발이식을 받은 사실을 솔직하게 밝혔다.

지난 9일 방송된 SBS '강심장VS'에 출연한 고은아는 코 재수술 후 첫 방송 출연이라며 자신이 왜 수술을 해야만 했는지 설명했다.

고은아는 "과거 영화를 찍다가 코를 다쳤다. 현장을 떠날 수 없어서 급하게 봉합만 하고 현장에 투입돼 특수 분장하고 1년 동안 영화를 찍었다. 그러다 복원 시기를 놓쳤다. 10년 가까이 치료만 하다가 구축이 왔다. 숨을 한쪽으로 밖에 못 쉬었다. 할 때가 됐구나 느껴서 하게 됐다"고 재수술 이유를 전했다.

수술 비용을 묻자 고은아는 "중형차 새 차 한 대 값"이라고 말했다. 그는 "원래 수술을 2시간 잡고 들어갔는데 9시간 넘게 걸렸다. 안이 생각보다 너무 망가져 있었다. 원장님이 누가 악의를 가지고 내 코를 꾹 눌렀다면 이미 없어질 코였다고 하더라. 평생 가져갈 내 코라 좀 비싸게 주고 했다"고 말했다.

고은아는 동생 미르의 권유로 모발이식을 받은 사실에 대해서도 털어놨다. 그는 "이건 내 돈이 아니다. 남동생이 3년 꼬셨다. 하고 나서 누나 인생이 바뀔 수 있다더라"며 동생이 비용을 대줬다고 설명했다. 이어 "내가 넓은 이마가 콤플렉스여서 데뷔하고 사극을 못 찍었다. 앞에만 3800모 넘게 했다"고 덧붙였다.

고은아는 "너무 억울한 게 다들 나보고 탈모라 모발이식을 했다고 생각하는데 아니다. 내가 유전성 M자 이마"라며 탈모는 아니고 날 때부터 이마가 넓었다고 설명했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