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7월 14일(일)

방송 프로그램 리뷰

'먹찌빠' 신기루, "씹을수록 고소한 과메기는 많이 먹어도 살 안 쪄"

김효정 에디터 작성 2023.12.25 01:02 수정 2023.12.25 15:33 조회 107
기사 인쇄하기
먹찌빠

[SBS연예뉴스 | 김효정 에디터] 신기루가 과메기에 대한 찬사를 보냈다.

24일 방송된 SBS '덩치 서바이벌-먹찌빠'(이하 '먹찌빠')에서는 얼굴로 맛을 표현하는 미션에 도전했다.

이날 덩치들은 과메기가 걸린 미션에 도전했다. 출제자는 정답자가 나오면 함께 과메기를 먹을 수 있어 모두 출제자가 되길 기도했다.

가장 첫 번째 과메기를 먹을 기회를 얻은 것은 탁재훈과 서장훈. 서장훈은 탁재훈의 표정을 보고 어떤 맛을 설명하는지 맞혔고 이에 두 사람이 가장 먼저 과메기를 맛보았다.

이를 보던 덩치들은 군침을 흘렸다. 박나래는 "겨울 왔을 때 안 먹고 지나가면 아쉬운 게 과메기다"라고 했고, 서장훈은 "지금 포항 구룡포에 가면 과메기가 천지라더라"라고 거들어 눈길을 끌었다.

이어 신동과 신기루도 과메기를 먹을 기회를 얻었다. 신동은 "사실 생선류를 안 좋아해서 과메기를 시도해 본 적이 없다"라며 생애 첫 과메기라고 밝혔다.

잠깐 긴장한 듯 보이던 신동은 생각보다 향이 비리지 않다며 과메기를 입에 넣었고 "그냥 고소한 멸치 먹는 거 같아"라며 흡족한 얼굴을 했다.

신기루는 "처음에는 과메기 특유의 향이 나는데 씹을수록 되게 고소하다. 그리고 과메기는 먹어도 살이 안 찐다"라며 과메기에 대한 찬사를 보냈다. 이에 이국주는 "그럼 뭐로 쪘을까"라며 너스레를 떨어 폭소를 자아냈다.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