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7월 16일(화)

스타 스타는 지금

'이승기 아내' 이다인, 임신 중 '연인' 마무리 "은애를 연기해 행복"

김지혜 기자 작성 2023.11.19 16:11 수정 2023.11.20 13:31 조회 4,202
기사 인쇄하기
이다인

[SBS 연예뉴스 | 김지혜 기자] 배우 이다인이 드라마 '연인'을 마친 소감을 전했다.

이다인은 '연인'에서 현숙하고 자애로운 여인이자 전쟁을 겪으며 우애와 강인함을 겸비한 인물 경은애를 연기했다.

이다인은 소속사를 통해 "긴 여정 함께할 수 있어 크나큰 영광이었고 저에게 매우 뜻깊은 작품으로 남을 것 같습니다"라며 운을 뗐다. 또한 "1년 가까운 시간 동안 사계절을 함께하며 모두와 정이 많이 들었는데 현장과 동료들 그리고 은애를 떠나보내려니 무척이나 시원섭섭합니다"라며 종영을 맞이한 소회를 전했다.

은애를 연기하며 가장 기억에 남는 장면으로는 "오랑캐를 죽이고 냇가에서 피를 씻다 길채(안은진 분)를 보며 우는 장면이 가장에 남는다"고 회상하며 "늘 차분하고 단단하던 은애가 처음으로 무너지는 모습을 보이던 순간으로 끝까지 그 기억의 트라우마 속에서 살아가기 때문에 은애에게 있어 가장 중요한 순간이 아닐까 싶습니다"라고 설명했다.

또 "저 개인적으로는 소식이 끊긴 길채를 그리워하며 옛 능군리의 추억을 이야기하다 우는 장면을 가장 좋아합니다"라며 작품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이다인은 "은애를 연기할 수 있어 행복했고, 은애로 사는 동안 많은 일들이 있어 더 소중하게 기억에 남을 것 같습니다. 좋은 드라마에 좋은 캐릭터로 임할 수 있었음에 감사합니다, 보내주신 큰 사랑에 보답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좋은 연기로 찾아 뵙겠습니다"라며 시청자에 대한 감사의 말과 함께 진심이 느껴지는 종영소감을 마무리했다.

이다인은 지난 4월 가수 이승기와 결혼식을 올렸다. 최근 임신 소식까지 전해 큰 축하를 받았다. 내년 2월 엄마가 될 예정이다.

ebada@sbs.co.kr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