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5월 23일(목)

방송 프로그램 리뷰

[스브스夜] '골때녀' 원더우먼, 아나콘다 꺾고 '챌린지 리그 2연승'…'슈퍼리그 승격' 임박

김효정 에디터 작성 2023.11.16 05:04 수정 2023.11.16 11:09 조회 176
기사 인쇄하기
골때녀

[SBS연예뉴스 | 김효정 에디터] 원더우먼이 2연승에 성공했다.

15일 방송된 SBS '골 때리는 그녀들'(이하 '골때녀')에서는 챌린지리그 지박령 원더우먼과 아나콘다의 대결이 진행됐다.

이날 방송에서 양 팀은 전반전부터 팽팽하게 맞섰다. 원더우먼은 쉴 새 없이 아나콘다의 골문을 두드렸고, 아나콘다는 오정연을 필두로 원더우먼의 공격을 강력하게 막아냈다. 이에 조혜련은 오정연에 대해 "M.O.M이야"라며 엄지를 치켜세웠다.

원더우먼은 거듭된 공격에도 득점으로 이어지지 않자 점점 분위기가 침체되었다. 이에 해설진들도 "계속 두드리던 팀이 결과를 못 내면 오히려 지칠 수 있다. 맞다가 지치기도 하지만 때리다가 지칠 수 있다"라며 "맷집 좋은 사람이 이긴다"라고 했다.

결국 창의 원더우먼과 방패의 아나콘다는 0대 0으로 전반전을 마쳤다. 이에 키썸은 선수들을 불러 모아 "우리 자칫하면 져. 이렇게 계속 가면 상대가 먼저 득점해"라며 선수들을 각성시켰다.

아나콘다의 맨마킹에 막힌 김가영은 정대세 감독에게 맨마킹을 뚫을 방법에 대해 물었다. 이에 정대세 감독은 소유미와의 투톱이 호흡을 맞춰 뚫어야 한다고 당부했다.

후반전이 시작되고 윤태진은 킥인으로 공격을 시도했다. 그런데 그의 킥인을 김가영이 끊어냈고, 김가영은 곧바로 소유미에게 패스했다.

김가영의 패스를 받은 소유미는 골문을 향해 달려가는 김가영을 향해 다시 패스를 했고, 김가영은 이를 골로 연결시켜 선제골을 기록했다.

정대세 전략대로 쏘라기 투톱이 선제골을 만들어낸 것이다. 특히 아나콘다는 박지혜의 수비 실수가 실점으로 이어져 아쉬움을 자아냈다.

이영표 감독은 선수들에게 "우리도 한 골 넣을 수 있는 팀이다. 지금이랑 똑같이 하면 된다"라고 당부했다. 그리고 정대세는 "한 골로는 못 이겨. 더 넣어야 돼"라며 선수들을 독려했다.

하지만 아나콘다는 운이 따르지 않았다. 결정적인 골 찬스는 골대를 맞히거나 키썸의 슈퍼 세이브에 막혔던 것. 결국 아나콘다의 마지막 공격까지 골대를 맞고 나갔고, 경기는 그대로 종료됐다.

이로써 원더우먼은 꿈에 그리던 2연승을 기록했고, 아나콘다는 2연패를 기록해 눈길을 끌었다.

원더우먼 김가영은 "원더가 이제는 하나, 마음만 먹으면 다 이길 수 있는 팀이 됐다"라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아나콘다는 아쉬움의 눈물을 흘렸다. 특히 자신의 실수로 승리를 빼앗겼다고 생각한 박지혜는 죄책감에 눈물을 감추지 못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