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6월 15일(토)

방송 촬영장 핫뉴스

'국민사형투표' 피투성이 박해진, 누구에게 총을 겨누나

강선애 기자 작성 2023.11.09 16:32 수정 2023.11.09 18:44 조회 195
기사 인쇄하기
국민사형투표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국민사형투표' 박해진이 절체절명의 위기에 처한다.

SBS 목요드라마 '국민사형투표'(극본 조윤영, 연출 박신우)는 악질범들을 대상으로 국민사형투표를 진행하고 사형을 집행하는 '개탈'을 추적하는 이야기를 국민 참여 심판극이다. 박해진은 극중 '개탈' 무리를 쫓는 경찰 김무찬(박해진 분) 역을 맡아 극을 이끌고 있다. 김무찬, 주현(임지연 분) 등 경찰과 '개탈' 무리의 목숨 건 전면전이 펼쳐지고 있다.

앞서 '개탈' 무리의 모든 정체와 비밀이 드러났다. 8년 전 딸의 살해범을 직접 죽이고 자수한 권석주(박성웅 분)가, 딸 살인사건의 공범의 존재를 알게 되면서 국민사형투표 전체를 설계했다. 즉 그가 '개탈'의 주동자인 것. 이와 함께 8년 전 권석주에게 입양될 뻔했던 소년 김지훈(서영주 분)은 국민사형투표 시스템을 개발하고 개탈들을 조율한 실질적 '개탈'의 리더였다.

경찰은 이 모든 사실을 밝혀내고 '개탈' 무리를 쫓았다. 그 결과 김무찬은 권석주를, 주현은 김지훈을 체포했다. 이대로 국민사형투표를 멈추게 할 수 있을지, 아직 밝혀지지 않은 개탈 무리를 모두 소탕할 수 있을지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이런 가운데 9일 '국민사형투표' 제작진이 김무찬이 또 한번 목숨을 잃을 수도 있는 절체절명의 위기에 처한 모습을 공개해 시선을 강탈한다.

공개된 사진 속 김무찬은 어두운 밤 인적이 드문 도로 위에서 누군가에게 총을 겨누고 있다. 무슨 이유 때문인지 김무찬의 얼굴에는 붉은 상처가 여기저기 나 있다. 또 김무찬의 뒤쪽에는 폭발사고라도 일어난 듯 무언가가 불에 활활 타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이렇게 일촉즉발의 상황 속에서도 온 힘을 다해 총을 든 김무찬의 모습이, 그의 처절한 절규가 궁금증을 유발한다.

앞서 김무찬은 '개탈' 무리의 주동자 권석주를 체포했다. 그런데 김무찬이 이렇게 부상을 입은 이유는 무엇일까. 또 다른 '개탈'이 있는 것일까. 설마 다음 국민사형투표가 또 벌어지게 될까. 찰나를 포착한 스틸임에도 수많은 의문을 남기며 '국민사형투표' 11회에 대한 기대감을 끌어올린다.

이와 관련 '국민사형투표' 제작진은 "오늘(9일) 방송되는 11회에서는 상상 초월 스펙터클한 전개가 펼쳐진다. 이 과정에서 김무찬이 정체불명의 인물로부터 습격당하는 절체절명의 위기에 처한다"며 "박해진은 몸 사리지 않고 모든 에너지를 쏟아, 처절한 열연을 펼쳤다. 박해진의 강력한 열연 덕분에 시청자분들의 긴장감도 치솟을 것이다. 많은 관심과 기대 부탁드린다"라고 전했다.

끝날 때까지 절대 끝난 것이 아닌 '국민사형투표' 11회는 9일 목요일 밤 9시 방송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