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드라마

김유정X송강, 시리도록 아름다운 눈맞춤…'마이데몬' 티저 포스터 공개

강선애 기자 작성 2023.10.20 15:35 수정 2023.10.20 15:36 조회 268
기사 인쇄하기
마이 데몬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마이 데몬' 김유정, 송강의 아름다운 케미를 담은 새로운 포스터가 공개됐다.

오는 11월 24일 첫 방송되는 SBS 새 금토드라마 '마이 데몬'(극본 최아일, 연출 김장한) 측은 20일, 김유정과 송강의 시리도록 아름다운 국화 위 눈 맞춤을 담은 티저 포스터를 공개했다. 이 세상에 단둘만 존재하는 듯 서로를 응시하는 김유정, 송강의 짙은 눈 맞춤이 호기심을 자극한다. 그토록 기다려왔던 '비주얼 끝판왕' 청춘 배우들이 완성할 판타지 로맨틱 코미디에 뜨거운 기대가 쏠린다.

'마이 데몬'은 악마 같은 재벌 상속녀 도도희(김유정 분)와 한순간 능력을 잃어버린 악마 정구원(송강 분)이 계약 결혼을 하며 벌어지는 판타지 로맨틱 코미디다. 유한한 행복을 주고 지옥으로 이끄는 악마와의 계약. 달콤하지만 위험한 악마와의 '영혼 담보' 구원 로맨스가 차원이 다른 설렘을 선사한다. 김유정, 송강, 이상이, 김해숙, 조혜주, 김태훈, 조연희, 이윤지, 강승호, 서정연, 허정도 등 믿고 보는 배우들이 설레는 로맨스와 차진 티키타카로 재미를 책임진다.

앞서 압도적 비주얼로 단숨에 시청자들을 홀린 티저 영상이 화제를 불러일으킨 가운데, 이날 공개된 티저 포스터는 시리도록 아름답다. 슬픈 의미를 갖고 있는 순백의 국화 위에 누워 악마 구원을 바라보는 도희, 그런 그를 지긋이 내려다보는 악마 구원의 분위기는 호기심을 자극한다. 금방이라도 서로의 눈동자에 빨려 들어갈 것 같은 눈 맞춤은 보는 이들의 심박수를 높인다.

십자가 타투가 새겨진 도희의 손목을 잡은 구원은 더욱 의미심장하다. 이 십자가 타투가 이들에게 어떤 의미일지 궁금해진다. 여기에 '누구보다도 낯설고 수상한... 나의 구원'이라는 문구는 도희 앞에 나타난 악마 구원이 이름대로 '구원자'일지, '파괴자'일지 궁금증을 더한다.

아무도 믿지 못하는 미래 그룹 상속녀이자, 악마를 사랑한 도희는 김유정이 연기한다. 미래 그룹의 이방인인 도희는 사방이 적으로 둘러싸여 있다. 일찌감치 세상의 이치를 깨닫고 냉철해진 인물로, 사랑에 시니컬하다. 완전무결하고 치명적인 악마 '구원'은 송강이 분한다. 인간에게 영혼을 담보로 위험하고도 달콤한 거래를 하며 영생을 누려온 악마 구원. 인간을 하찮게 여기며 200년 넘게 최상위 포식자로 군림했던 그는 너무도 이상한 여자 도희와 얽히며 한순간 능력을 상실한다. 소멸을 막기 위해 자신의 능력을 강탈(?)한 도희를 지켜야만 하는 악마 구원의 기막힌 운명이 흥미롭게 펼쳐진다.

'마이 데몬' 제작진은 "매혹적인 악마와의 위험한 계약 결혼이 색다른 차원의 판타지 로맨틱 코미디를 완성할 것"이라면서 "로맨스 도파민이 폭발할 김유정과 송강의 역대급 케미스트리와 시너지를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마이 데몬'은 '7인의 탈출' 후속으로 오는 11월 24일(금) 밤 10시 첫 방송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