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촬영장 핫뉴스

"스쿨존 인도 막고 촬영, 아이들 찻길로 다녀"…또 드라마 '민폐 촬영' 논란

강선애 기자 작성 2023.09.19 09:58 수정 2023.09.19 10:19 조회 5,416
기사 인쇄하기
피라미드 게임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드라마 촬영장의 '민폐' 논란이 또 발생했다.

지난 18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티빙 오리지널 드라마 '피라미드 게임' 촬영팀이 학생들의 등굣길 인도를 막고 촬영을 진행하는 민폐를 저질렀다고 항의하는 글이 확산됐다.

해당 글의 작성자는 "스쿨존 맞냐. 지난주도 등굣길 인도를 막고 촬영했는데, 오늘 또 이런 일이 생겼다. 드라마 촬영한다고 아이들 등굣길에 영상 장비를 올려놨다"고 분통을 터뜨렸다. 이어 "아침에 아이들 등교시키다가 너무 화가 난다. 촬영하면서 누구 한 명 나와 안전 지도를 하는 사람도 없었다. 인도, 자전거 도로까지 다 막고 아이들은 찻길로 걸어 다녔다"고 주장했다.

피라미드 게임

작성자는 당시 현장을 찍은 사진도 공개했는데, 실제로 사진에는 촬영 장비들이 인도 위에 올려져 있고, 가방을 멘 학생들이 장비를 피해 인도 아래로 걸어가는 모습이 찍혔다. 그런 학생들의 바로 옆 도로에는 자동차가 오가는 모습이었다.

이후 해당 드라마가 '피라미드 게임'인 것으로 드러났고, 논란이 커지자 제작진은 즉각 사과에 나섰다.

'피라미드 게임' 측은 "지난주 촬영 장소에서 보행에 불편을 드렸음을 확인했다"며 "제작 과정에서 좀 더 세심한 주의를 기울이지 못한 점 진심으로 사과드린다. 앞으로 보다 철저한 현장 관리를 통해 안전을 강화하고 불미스러운 일이 재발하지 않게 노력하겠다"고 사죄문을 공개했다.

드라마 촬영을 이유로 일반 시민이 불편을 겪어 논란이 발생한 건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앞서 지난 10일 한 누리꾼은 임신한 아내가 하혈을 해 응급실에 갔다가 고위험 산모실에 입원하게 됐다는 소식을 듣고 서둘러 병원을 찾아갔는데, 드라마 촬영팀이 길을 막고 못 들어가게 했다는 내용을 폭로했다. 해당 드라마는 JTBC 드라마 '히어로는 아닙니다만'이었다.

이에 드라마 측은 "병원 측과 협의해 이용객 동선 전체를 막지 않는 선에서 양해를 구하며 촬영을 진행했음에도 불구하고 보호자 분께 불편을 드린 점 사과한다"며 "촬영 중 불편함을 끼치지 않게 보다 세심한 주의와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사과한 바 있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