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7월 16일(화)

방송 프로그램 리뷰

'런닝맨' 지석진, "BTS 뷔랑 스크린 골프 치기로 했는데 연락처 없어"

김효정 에디터 작성 2023.09.17 23:35 수정 2023.09.18 09:48 조회 850
기사 인쇄하기
런닝맨

[SBS연예뉴스 | 김효정 에디터] 런닝맨이 뷔를 그리워했다.

17일 방송된 SBS '런닝맨'에서는 지난 방송의 게스트 BTS 뷔를 언급했다.

이날 방송에서 멤버들은 지난주와 이번주 스태프들의 표정이 달라졌다며 서운함을 드러냈다. 그러면서도 멤버들은 "그런데 우리도 좋더라. 진짜 잘 생겼더라"라며 뷔를 떠올렸다.

또한 하하는 "근데 걔가 먼저 연락처 물어보니까 정말 너무 좋더라"라고 고마워했고, 이를 들은 지석진은 "연락처 물어봤어? 그런데 나는 왜"라며 서운해했다.

이에 유재석은 "뷔도 바쁘니까 다 물어볼 수가 없었겠지"라며 뷔의 입장을 이해했다. 그리고 김종국과 하하는 "우린 가수 선배라서 그런 것"이라며 부연했다. 그러자 지석진은 "나도 가수 선배다"라며 그리고 뷔랑 스크린 골프를 치기로 했다"라며 양세찬에게 빨리 계획을 잡으라고 했다.

이에 양세찬은 "그런데 번호를 모른다. 번호를 준다고 했는데 물어보기가 미안해서 못 물어봤다"라고 했다.

양세찬의 이야기에 절망한 지석진에게 유재석은 "그러면 방법이 있다. 뷔 사무실에 이야기를 하는 거다"라며 "형이 하이브에 디엠을 보내라. 저는 개그맨 지석진이라고 합니다. 다름이 아니라 귀사의 뷔씨가 분명 저희와 스크린 골프를 치자고 하였는데 연락처가 없는 바 이렇게 조심스럽게 연락을 드립니다라고 메시지를 보내라"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이후 뷔에게 연락처를 받은 김종국과 하하의 자랑이 이어졌고, 이들은 급기야 카메라를 향해 "뷔야, 태형아. 넌 정말 괜찮은 놈이야"라며 영상편지까지 보내 웃음을 자아냈다.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