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4월 19일(금)

방송 드라마

"퀸순옥의 잔혹한 복수극 열린다"…'7인의 탈출' 첫방, 관전 포인트 셋

강선애 기자 작성 2023.09.15 11:59 수정 2023.09.15 14:55 조회 2,662
기사 인쇄하기
7인의 탈출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7인의 탈출'이 바로 오늘(15일) 첫 방송된다.

SBS 새 금토드라마 '7인의 탈출'(극본 김순옥, 연출 주동민)은 거짓말과 욕망이 뒤엉켜 사라진 한 소녀의 실종에 연루된 7명의 악인들의 생존 투쟁과 그들을 향한 피의 응징을 그린 피카레스크(악인들이 주인공인 작품) 복수극이다.

'황후의 품격'과 '펜트하우스' 시리즈를 연이어 흥행시킨 '히트 메이커' 김순옥 작가와 주동민 감독의 귀환에 드라마 팬들의 기대가 뜨겁다. 여기에 엄기준, 황정음, 이준, 이유비, 신은경, 윤종훈, 조윤희, 조재윤 등 역대급 악인들을 빚어낼 배우들의 세상 독한 연기 변신도 주목된다.

이에 첫 방송을 앞두고 '7인의 탈출' 관전 포인트 세 가지를 짚어봤다.

# 'K-복수극 절대 강자' 김순옥 작가 X 주동민 감독의 귀환

SBS는 그동안 독창적이고 다채로운 세계관의 '웰메이드' 사이다 복수극을 꾸준히 선보였다. 방식은 달라도 현실의 갑갑함을 풀어주는 통쾌한 복수 세계관에 시청자들은 열띤 호응을 보냈다. 대리만족의 쾌감과 응징의 카타르시스를 확실하게 보여준 'SBS 표 사이다 복수극' 흥행 계보에 화력을 더할 절대 강자가 출격한다. '펜트하우스'로 역대급 신드롬을 일으킨 김순옥 작가와 주동민 감독의 귀환에 뜨거운 기대와 관심이 쏟아지고 있는 것.

'김순옥이 곧 장르다'라는 말이 나올 정도로 자신만의 세계관을 견고히 구축한 김순옥 작가와 장르적 쾌감을 극대화하는 주동민 감독이 이번엔 어떤 센세이션을 일으킬지 기대를 모은다.

# 배우들의 세상 독한 변신…'빌런캐 맛집' 탄생

'빌런캐 맛집'을 기대케 하는 배우들의 독한 변신도 놓칠 수 없다. 국내 최대 모바일 플랫폼 기업 대표이자 악의 단죄자 '매튜 리'로 분한 엄기준은 "최고의 제작진과 배우들이 정말 신경 많이 써서 작업했다. 재미있게 봐주시고, 많은 관심과 사랑 부탁드린다"라고 시청을 독려했다. 황정음은 유능하고 저돌적인 드라마 제작사 대표 '금라희'를 맡아 파격 변신을 예고했다. 그는 "상상을 뛰어넘는 얽히고설킨 이야기 속 무척 다양한 악인들이 등장한다. 폭풍같이 휘몰아치는 전개의 마지막에는 카타르시스를 느끼실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라고 전했다.

꿈도 희망도 없이 태어난 김에 사는 남자 '민도혁' 역의 이준은 "지루할 틈 없는 전개로 시선을 사로잡는 것이 가장 중요한 포인트"라고 짚었고, 치명적인 약점을 숨긴 만인의 스타 '한모네'역의 이유비는 "한 회 한 회 거듭날수록 한모네가 어떤 거짓말을 하는지 유심히 지켜봐 달라"라고 시청 포인트를 짚었다.

여기에 신은경, 윤종훈, 조윤희, 조재윤, 이덕화, 윤태영 등 믿고 보는 배우들의 열연이 피카레스크 복수극에 방점을 찍는다.

# '악인'을 전면에 내세운 피카레스크 복수극

김순옥 작가는 상상을 불허하는 반전, 장르적 쾌감을 극대화하는 쾌속 전개, 적나라한 욕망을 가진 인간 군상의 암투에 복수라는 소재를 밀도 있게 녹여내며 시대상을 관통해 왔다. 이번 '7인의 탈출'은 악인들을 전면에 내세워 이전 작품들과 결을 달리한다. 누군가를 처절하게 짓밟고 살아남은 7인은 인생 최고의 정점에서 '단죄자'가 설계한 게임판에 올라 속고 속이는 생존 게임을 펼친다. 신의 형벌과도 같은 피의 응징에서 벗어나기 위한 악인들의 교묘한 연대는 이제껏 본 적 없는 '피카레스크 복수극'의 진수를 선보인다.

성공을 위해서라면 수단을 가리지 않는 악인들이 저지른 씻을 수 없는 죄악은 무엇일지, 이기심과 욕망에서 시작된 '가짜뉴스'는 한 소녀의 운명을 어떻게 뒤바꿔 놓을지, 무엇을 상상하든 그 이상을 보여주는 '퀸순옥'의 진화한 복수극이 기다려지는 이유다.

'7인의 탈출'은 '소방서 옆 경찰서 그리고 국과수' 후속으로 15일 밤 10시에 첫 방송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