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6월 24일(월)

방송 방송 인사이드

"책임져"vs"내가 왜?"…'나는솔로' 광수X옥순X영철, 깨진 러브라인에 책임공방

김지혜 기자 작성 2023.09.14 08:06 수정 2023.09.14 10:01 조회 2,431
기사 인쇄하기
나솔

[SBS 연예뉴스 | 김지혜 기자] '나는 SOLO(나는 솔로)'가 깨진 러브라인에 대한 책임공방으로 뜨겁게 달아올랐다.

13일(수) 방송한 ENA와 SBS PLUS의 리얼 데이팅 프로그램 '나는 SOLO'에서는 광수가 자신을 혼란하게 한 '로맨스 가짜뉴스'의 진실을 파헤쳤고, 이 과정에서 광수와 영철의 감정싸움이 폭발하면서 일촉즉발 위기가 불어닥친 '솔로나라 16번지'가 공개됐다.

이날 '솔로나라 16번지'는 솔로남들의 선택으로 결정되는 데이트 매칭이 진행됐다. 영호와 영식은 예상대로 현숙을 선택했고, 영철은 정숙을 택했다. 광수는 오해가 눈덩이처럼 불어난 옥순과 데이트로 대화하는 대신 순자를 선택하며 우회했고, 옥순은 이 같은 선택을 확인하자, "광수님의 용기를 높이 샀는데, 그런 게 다 무너졌다"며 차갑게 식은 마음을 드러냈다.

상철은 "옥순님을 선택하겠다고 했는데 영숙님이 짜장면을 먹게 생겼더라"며 '급 유턴'해 영숙을 선택했다. 영수는 한복 랜덤 데이트로 호감을 키운 옥순을 선택해, 솔로녀 중 영자만이 유일한 '0표'로 고독정식이 확정됐다. 충격받은 영자는 싸늘한 표정을 숨기지 못했고 영자와 우정을 쌓아온 영호는 안타까운 마음에 오열했다.

정숙은 상심한 영자에게 산책을 제안, "매력을 좀 더 발산하면 좋겠어"라고 진심으로 조언했다. 영자는 "남의 말 계속 듣고 혼자 판단하고 그랬다"고 "남은 시간 최대한 많은 솔로남들과 대화해보겠다"고 다짐했다. 정숙은 옥순에게도 대화를 요청, "영숙님이랑 광수님 말 자체가 아예 달라. 어떻게 된 건지 둘 다 들어야 파악이 돼"라고 넌지시 상황을 알렸다.

정숙과의 대화를 마치고 공용 거실로 간 옥순은 일부러 광수에게 들으라는 듯 "난 내가 짜장면 먹을 줄 알았어. (영수님한테) 고맙다고 보답하겠다고 했어"라고 말했다. 이에 광수는 "데이트하고 잠깐 대화할 수 있냐"고 대화를 요청했다.

영호-영식과 현숙의 '2:1 데이트'는 견제로 시작해 견제로 끝났다. 두 사람은 현숙을 가운데 두고 "영호가 앞에 있는데 내가 무슨 얘길 하겠어", "약간 눈치 주시네요"라며 신경전을 벌였다. 이어진 '1대1 대화'에서 영식은 "결정을 하면 꼭 언질을 달라"고 부탁했고, 제작진에게는 "현숙도 제 쪽으로 6:4 정도로 기울어 있지 않나"라고 예상했다.

영호는 "오늘부터는 현실적인 조건을 고민할 수밖에"라며 여전히 현숙의 자녀가 고민임을 토로했다. 현숙은 "마음은 영호님 같은데 영호님은 날 선택 안 해줄 것 같다"며 "영식님이랑은 길게 만날 것 같은데, 영호님이랑은 만나다 헤어질 수도 있을 것 같다"고 털어놨다.

영철, 정숙은 서로에게 쌈을 싸주며 핑크빛 무드를 형성했다. 영철은 "촬영인 걸 잊어버렸어"라고 정숙에게 푹 빠졌고, 정숙은 "그렇게 좋아? 연애모드로 바뀌면 너무 다른 사람이 돼"라고 반전 매력을 예고했다. 이에 영철은 "내가 다 파헤칠게. 사귀어보자~"라며 '직진'을 선언했다. 하지만 정숙은 영철의 두 자녀 때문에 고민에 잠겼다.

광수, 순자는 '안동찜닭' 데이트를 즐겼고, 영수와의 데이트에 나선 옥순은 '남의 말에 개의치 않는다'는 영수의 말을 듣고 "아무도 생각 안 하려고 했는데 이 사람은 다른가?"라며 호감 지수를 높였다.

영숙, 상철은 '티키타카 폭발' 데이트를 즐겼다. 앞서 '부엌일'을 하지 않는다고 선언했던 상철은 영숙에게 '모닝 라면'을 약속하는가 하면, 고기까지 구워줬다. 심지어 영숙에게 "영숙님이랑 대화하면 즐겁겠지. 좋아하는 사람이랑 하는 거니까"라고 '고백 공격'까지 서슴지 않았다. 뒤이어 두 사람은 카페로 이동해서도 고양이, 커피 마시는 속도로도 '티격태격 티키타카'를 이어갔다. 데이트 후, 상철은 "오히려 밀리는 듯한 느낌이 들고, 사육당하는 느낌도 드는데 그게 좀 스릴 있고 묘한 느낌"이라며 영숙의 '조련'에 푹 빠진 모습을 보였다.

영숙은 "상철이 저를 (데이트에서) 선택해, '영숙과 좀 더 대화할 수 있을 것 같다'고 해준 말이 감동이었다"며 눈물을 쏟았다. 그러면서도 "상철은 다시 (미국으로 ) 돌아가니까, 못되게 하면 저한테 그만 마음을 표현할 것 같아서 더 그랬다. 어차피 돌아갈 사람한테 마음을 표현하는 게 맞나 하는 마음이 반복적으로 든다"라며 혼란스러워했다.

'솔로나라 16번지'를 지키고 있던 영자는 영수와의 데이트를 마치고 돌아온 옥순에게 "광수님과 얘기를 해봐야겠다"며 "난 드디어 옥순님 안 만난다"며 후련해했다. 옥순은 그런 영자에게 "마음껏 펼치세요"라고 응원을 보냈다. 광수에게 대화를 신청한 영자는 "우리끼리만 얘기를 해보고 싶다"면서 슬쩍 호감을 표현했고, 광수는 "남자들의 선택이 주어진다면 난 영자님을 선택할 것"이라고 화답했다.

뒤이어 광수는 옥순을 만나 '지금까지는'이라는 단어를 두고 엇갈렸던 서로의 해석을 확인했고, 광수는 "영철이 '옥순님의 마음은 영수래', 그렇게 들었대"라고 다른 사람들이 자신에게 옮긴 말을 전했다. 옥순은 "난 정확하게 다른 사람들한테도 광수님이라고 했다. 광수님이 다른 사람들의 이야기에 흔들려서 다른 여자에게 확 돌아간 게 가벼워 보였다"고 지적했다. 광수는 "되돌리고 싶어서 말한 건 아니다"라며 갑자기 영철을 불러왔고, 마침내 심야의 '삼자대면'이 성사됐다.

광수는 영철에게 "옥순님의 마음이 영수님한테 갔다는 식으로 (내게) 말하지 않았나? 영철님이 그런 말을 했으면 책임을 져야 하는데.."라며 따졌다. 영철은 "말 잘해야 돼"라고 맞섰고 이에 당황한 광수는 "테이프 깔까?"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심지어 광수는 "어떤 근거로 나한테 정확하지도 않은 얘기를 해서 이 사단을 만들었냐?"며 극대노 했고, 영철은 "형이 판단을 잘 내렸어야지"라고 일갈했다. 광수는 결국 옥순에게 "안타깝지만 우린 이렇게 끝났고, 대신 서로는 오해는 풀었으니까 미워하거나 그러지 말자"고 '로맨스 종결'을 선언했다.

영철은 광수-옥순과의 '삼자대면' 후, 다른 솔로남녀들과의 대화에서 억울한 속내를 토로했다. 그는 "나한테 싸움을 걸고 싶은 건가?"라며 "'솔로나라' 밖이었으면 무슨 일이 벌어졌을지 몰라"라며 흥분을 가라앉히지 못했다. 공용 거실에서 상철과 마주한 광수 역시, 영철의 편을 드는 듯한 상철의 발언에 화가 나 결국 자리를 박차고 나갔다. 이어 영숙에게도 대화를 신청해 '경각심'에 대해 재차 물었고, 영숙은 "오늘 아침에 영식님한테도 경각심을 가지라고 했다. 더 적극적으로 (옥순님에게) 어필하라는 뜻이었다"라고 해명했다.

갈수록 갈등의 늪에 빠져드는 '돌싱 특집' 16기의 이야기는 오는 20일(수) 밤 10시 30분 ENA와 SBS PLUS에서 방송하는 '나는 SOLO'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사진 제공=ENA, SBS PLUS>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