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6월 24일(월)

스타 스타는 지금

"춤으로 만든 허벅지였는데"…효연이 '다만세' 이후 걷지 않은 이유

전민재 에디터 작성 2023.09.11 15:15 수정 2023.09.11 15:22 조회 6,540
기사 인쇄하기

[SBS연예뉴스 | 전민재 에디터] 그룹 소녀시대 멤버 효연이 '다시 만난 세계' 활동 당시 겪었던 고충에 대해 털어놨습니다.

어제(10일) 유튜브 '가비 걸' 채널에는 효연이 게스트로 출연해 댄서 가비와 솔직한 대화를 나눴습니다.

효연은 그룹 활동할 때와 솔로 활동할 때의 마음가짐이 다르냐는 질문에 "단체로 있을 때는 내 의견을 크게 내지 않는다. 의견을 내도 다수결로 결정이 된다"고 말했습니다.

개인적으로는 A 곡이 좋지만, 다수결의 선택으로 B 곡으로 결정되면 애정도가 조금 떨어진 상태로 활동할 때도 있었다고 솔직히 밝힌 효연은 "대표적으로 지(Gee), 소원을 말해봐, 다시 만난 세계가 있다"라고 고백했습니다.

효연 가비

그는 "그때 나는 팝핀, 락킹 같은 춤만 췄어서 허벅지 근육이 커져 있었다. (춤추는 사람으로서는) 그런 다리가 멋있는 건데 그 다리에 짧은 치마를 입고 사랑스러운 춤을 추려니 나도 내 모습이 마음에 안 들고, 보는 사람도 부담스러워했던 것"이라며 과거를 회상했습니다.

이어 "나는 진짜로 (근육 빼려고) '다시 만나 세계 이후'에 안 걸어 다녔다"면서 "춤 때문에 내가 이렇게 됐다는 생각이었다"라고 고백했습니다.

그러면서 "이건 춤을 위해서 만든 멋있는 근육이었는데 사람들 눈에 밉다고 내 눈에도 미워 보였다. 그래서 춤도 안 췄었다"며 당시 자신을 향한 부정적인 평가에 힘들었다고 말했습니다.

효연 가비

그는 또 걸그룹 활동을 하면서 받는 비교와 평가에 대해 "나는 정신적으로 진짜 긍정적이고 건강한 편이다. 그래서 지금까지 온 거 같다"라고 말문을 열었습니다.

효연은 "내가 생각한 거 외로 허벅지 근육 같은 외적인 거로 평가한다"면서 "그 이후에는 나서는 걸 무서워하게 됐다"고 전했습니다.

끝으로 효연은 "지금은 내가 긍정적이라고는 자신 있게 말은 못 하지만 그래도 남의 말은 신경 안 쓴다"며 "도움 될 말만 듣고, 나에게 욕하면 같이 맞설 수 있는 성격이 됐다"고 자신만의 극복 방법을 설명했습니다.

한편, 효연은 지난달 22일 디지털 싱글 '픽처'(Picture)를 발매해 자신만의 화려한 퍼포먼스를 선보였습니다.

(사진= 유튜브 '가비 걸')

(SBS 스브스타)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