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6월 16일(일)

방송 촬영장 핫뉴스

'골때녀' 최진철 감독 "'스밍파' 탈락시, 함께 하차할 것"…승격 성공할까

강선애 기자 작성 2023.05.24 15:25 수정 2023.05.24 15:34 조회 615
기사 인쇄하기
골때녀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FC스트리밍파이터'가 탈락 위기에서 남다른 각오를 다진다.

24일 방송될 SBS '골(Goal) 때리는 그녀들'(이하 '골때녀')에서는 챌린지리그 네 팀의 운명이 걸린 두 번째 방출 라운드가 펼쳐진다.

이번 경기는 'FC스트리밍파이터'와 'FC원더우먼'의 최후의 방출전 매치이다. 'FC원더우먼'과 'FC스트리밍파이터' 두 팀 모두 승리 시 슈퍼리그 승격이 유력하지만, 패배 시 방출의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 살얼음판 같은 상황에 놓여있다.

이에 최진철 감독은 "'FC스트리밍파이터'와 운명을 같이 하겠다. 탈락하는 즉시 함께 하차할 것"이라며 폭탄선언을 던진 바, 방출의 가능성을 지우고자 사력을 다할 전망이다. 과연 'FC스트리밍파이터'는 방출의 그림자를 떨쳐내고 승격의 기회를 잡는 대반란을 일으킬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FC스트리밍파이터'의 최진철 감독은 지난 챌린지리그 개막전에서 상황별 수비 전략을 내세우며 'FC발라드림'을 상대로 정규리그 첫 승리를 기록, 명장 감독으로서의 명성을 높였다. 이에 더해 'FC원더우먼'과의 경기에서 두 번째 승리를 따내 승격의 기회까지 넘보겠다고 밝혀 방출전의 긴장감을 한층 고조시켰다.

팀 내 에이스인 '뜸바페' 심으뜸은 "이번 경기 선제골 기대하고 있다. 내가 초반부터 많이 움직일 예정"이라며 경기를 주도해 나갈 것이라 예고했다.

뿐만 아니라 최진철 감독은 "가장 중요한 것은 체력"이라며 고강도 인터벌 트레이닝에 돌입했다. 그는 경기 후반까지 지치지 않도록 체력을 끌어올리며, 공수 밸런스가 탄탄한 'FC원더우먼'에 대비해 공격적 수비 전략을 시도한다. 이는 상대 팀의 공격 진영 앞쪽에 위치해 볼이 침투되지 않도록 미리 걷어내거나 이를 가로채 패스를 차단하는 전략으로 실점을 최대한 방지하는 것이 주된 목표다. 이에 특전사 수비수 깡미가 키플레이어로 나서며, 심으뜸과 앙예원의 골 찬스 상황에서 위쪽 진영까지 빠르게 치고 올라가 공격적 수비에 적극 가담할 예정이다. 과연 최진철 감독은 두 번째 방출전에서 명장의 역량을 한 번 더 증명해 낼 수 있을지 관심이 집중된다.

'FC스트리밍파이터'와 'FC원더우먼'의 팽팽한 신경전 역시 시선을 끈다. 경기 당일 진행된 프레스룸에서 일주어터는 "우리는 경험이 없어 무서운 것도 없다"라며 지난 시즌 멸망전에서 살아남은 'FC원더우먼'을 도발했다. 이에 하석주 감독 역시 "우리는 승리뿐이다"라고 단언하며 담대한 모습으로 응수했다. 과연 경기의 끝에 웃게 될 단 한 팀은 누가 될 것인지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자극한다.

승격과 잔류 그리고 방출을 건 챌린지리그 네 팀의 최후의 운명은 24일 수요일 밤 9시 방송될 '골때녀'에서 공개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Copyright Ⓒ SBS.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광고 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