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 스타는 지금

'생방송 중 욕설' 정윤정, SNS 사과 "큰 잘못 깨달았다…머리 숙여 사과"

김지혜 기자 작성 2023.03.17 16:48 수정 2023.03.20 10:11 조회 10,934
기사 인쇄하기
정윤정

[SBS 연예뉴스 | 김지혜 기자] 쇼호스트 정윤정이 홈쇼핑 생방송 도중 욕설한 것에 대해 사과했다.

정윤정은 17일 자신의 SNS에 "많은 분께서 매체를 통해 접하신 바와 같이 지난 1월 28일 방송 중 부적절한 표현, 정확히는 욕설을 사용한 사실을 인정하고, 이로 인해 상처받으셨을, 부족한 저에게 늘 애정과 관심을 주셨던 소중한 고객 여러분들과, 많은 불편과 피해를 감수하셔야 했던 모든 방송 관계자분들께 진심으로 머리 숙여 사과드립니다"고 글을 올렸다.

이어 "좋은 제품을 만나 과분한 사랑을 받는 자리에 있음에, 늘 스스로를 돌아보고 받은 사랑을 돌려드리기 위해 고민해야 함에도 불구하고 결코 해서는 안 될 표현을 하고 말았습니다. 처음에는 저 스스로가 인지조차 하지 못했지만, 많은 분께서 잘못을 지적해주시고 저 역시 지난 방송 내용을 수없이 반복해 보며 얼마나 큰 잘못을 저지른 것인지 심각하게 깨닫게 되었습니다. 진심을 담은 사과조차 늦어져 다시 한번 죄송합니다"고 덧붙였다.

정윤정은 "많은 분께서 댓글을 통해 전해주신 꾸짖음 속에, 오늘의 정윤정에게도, 내일의 정윤정에게도 꼭 새겨야 할 감사한 말씀들이 많았습니다. 새겨듣고, 더 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그리고 앞으로는 20년이 넘는 세월 동안 저를 있게 해 주신 모든 분의 노고와 사랑에 대해 더 책임감 있는 모습으로, 더 겸손하고 보답하는 모습으로 살아가겠습니다"고 전했다.

정윤정은 지난 1월 28일 홈쇼핑 생방송 도중 판매하는 상품이 방송시간을 채우기 전에 매진됐지만 방송을 조기종료 할 수 없자 짜증을 냈다. 이 과정에 욕설까지 내뱉어 시청자들의 항의를 받았다.

이로 인해 방송통신심의위원회(약칭 방심위)에 다수의 민원이 접수됐다. 일부 네티즌은 정윤정의 SNS에 찾아가 비판의 댓글을 달기도 했다. 그러자 장윤정은 "내 SNS, 방송 절대 보지 마라. 화나면 스트레스가 생겨서 님 건강에 안 좋다"고 발끈하기도 했다.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