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드라마

"댕댕이가 댕댕이를 안았네?"…'꽃선비 열애사' 신예은-강훈, 달콤한 투샷

강선애 기자 작성 2023.03.14 10:13 수정 2023.03.15 12:02 조회 226
기사 인쇄하기
꽃선비 열애사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꽃선비 열애사' 신예은과 강훈이 '강아지 입양 현장'으로 한층 상큼하고 달콤한 매력을 선보인다.

오는 20일 첫 방송될 SBS 새 월화드라마 '꽃선비 열애사'(극본 권음미, 김자현, 연출 김정민)는 모든 고정관념을 타파한 하숙집 '객주 이화원'의 주인 윤단오와 비밀을 품은 하숙생 꽃선비 3인방, 네 명의 청춘이 만들어내는 '상큼 발칙한 미스터리 밀착 로맨스'이다.

신예은은 양반가의 금지옥엽 막내딸이었지만 부모님이 돌아가신 후 객주 이화원을 맡아 고군분투하는 윤단오로, 강훈은 과거 시험 보단 노는 것에 더 집중하는 전형적인 한량 김시열 역을 맡아 입체적인 열연으로 강렬한 존재감을 드러낼 예정이다.

14일 '꽃선비 열애사' 측은 신예은과 강훈이 훈훈한 분위기로 급선회한 '온기 장착, 강아지 입양 현장'을 공개했다. 극 중 윤단오(신예은)가 생각에 빠져 걷는 가운데, 김시열(강훈)이 뜻밖의 강아지를 안고 와 반전을 일으킨 장면이다.

윤단오는 강아지와 등장한 김시열의 갑작스러운 행동에 황당해하고, 김시열은 품에 안은 강아지와 똑 닮은 댕댕미를 자랑하며 웃음을 유발한다. 그러자 윤단오는 자신도 모르게 미소를 지으며 조금 누그러지고, 이에 김시열이 반색하면서 활짝 웃어 훈풍이 도는 '달콤한 투샷'이 완성된다.

특히 김시열이 순간, '조선의 한량'에서 '조선의 조청남'으로 변신해 두 사람 사이의 친밀감이 좀 더 높아지게 된 상황. 과연 두 사람이 공감대를 형성하게 된 김시열의 결정적 한마디는 무엇일지, 장면 속 숨은 이야기에 궁금증이 증폭된다.

신예은과 강훈은 이 장면에서 명품 열연을 펼친 견공과 환상의 호흡을 자랑해 눈길을 끌었다. 두 사람은 강아지와 함께하는 촬영에 앞서 인사를 나누고 어울리며 자연스러운 장면을 만들기 위해 노력을 쏟아냈다. 여기에 신예은과 강훈은 견공의 열연에 연신 감탄과 찬사를 터트리며 박장대소를 이뤘고, 이로 인해 저절로 설렘과 웃음이 어우러진 장면이 탄생돼 기대감을 높였다.

제작진은 "신예은과 강훈은 작은 습관 하나까지도 자신이 맡은 캐릭터에 맞춰 변화를 시도하는 철두철미한 배우들"이라며 "두 사람과 강아지가 얽힌 사연은 무엇인지, 꽃선비들의 한도 초과 매력이 축제처럼 터져 나올 '꽃선비 열애사'에 많은 관심과 기대를 부탁드린다"라고 전했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