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촬영장 핫뉴스

'골때녀' FC월드클라쓰, 만년 3위 징크스 깨고 결승 진출?…FC탑걸과 준결승

강선애 기자 작성 2023.01.11 11:08 수정 2023.01.11 11:40 조회 497
기사 인쇄하기
골때녀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FC월드클라쓰'가 '만년 3위' 징크스를 깨기 위해 나선다.

11일 방송될 SBS '골(Goal) 때리는 그녀들'(이하 '골때녀')에서는 'FC탑걸'과 'FC월드클라쓰'의 제2회 슈퍼리그 두 번째 준결승전이 공개된다.

이번 경기는 파죽지세로 5연승을 기록하며 A조 1위로 준결승전에 진출한 'FC탑걸'과 매 시즌 최상위권의 안정된 경기력을 보여주는 B조 2위 'FC월드클라쓰'의 대결로 관심을 모은다. 이번에 승리한 팀은 결승전에 진출해 최종 2위를 확정 짓고, 패배한 팀은 지난 경기 준결승전에서 패배한 'FC액셔니스타'와 3,4위전을 치르게 된다. 매 경기 탄탄한 팀워크와 매서운 공격 센스를 장착한 두 팀의 만남에 한 치도 예상할 수 없는 대접전이 예상된다.

지난 두 시즌 내내 3위를 차지했던 'FC월드클라쓰'는 만년 3위라는 오명을 벗어던지기 위해 승리에 사활을 걸고 훈련에 매진했다고 전해진다. 이을용 감독은 특유의 전방 압박 전략을 경기 초반부터 내세워 'FC탑걸'의 빌드업을 잘라내는 동시에, 나티와 사오리로 구성된 일명 '나오리 콤비'를 필두로 논스톱 패스플레이를 전개할 예정이다.

또한 'FC월드클라쓰'의 골대는 든든한 수문장 케시가 전담한다. 캐시는 'FC탑걸'의 명품 슈터 김보경의 골을 막기 위해 이을용 감독과 1:1연습도 진행했다. 케시가 이번 경기에서도 뛰어난 활약으로 팀을 승리로 이끌 수 있을지 관심이 집중된다.

한편, 이번 경기는 'FC월드클라쓰'의 초대 감독이었던 최진철 감독과 'FC월드클라쓰' 멤버들의 자존심 대결이기도 하다. 'FC월드클라쓰' 멤버들은 최진철 감독과 하지 못했던 결승전을 이을용 감독과 반드시 치를 것이라는 다부진 각오를 드러냈다. 특히, 주장 에바는 "최진철 감독님에게 죄송하다. 호랑이 새끼를 키우셨다"라는 발언으로 모두를 놀라게 했다. 과연 'FC월드클라쓰'가 원조 사령탑이었던 최진철의 'FC탑걸'을 꺾고 사상 첫 결승 진출이라는 꿈을 이뤄낼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마지막 결승 진출권을 차지할 단 하나의 팀은 11일 수요일 밤 9시 방송될 '골때녀'에서 공개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