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촬영장 핫뉴스

'2002 포르투갈전 영웅' 박지성 "기적은 또 일어날 수 있다…키플레이어는 손흥민"

강선애 기자 작성 2022.12.02 15:15 조회 684
기사 인쇄하기
월드컵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2002년 월드컵에서 포르투갈을 함락시킨 주역 박지성이 리바이벌 포르투갈전을 준비하고 있는 대한민국 대표팀 후배들에게 진심 어린 응원메시지를 전했다.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 대한민국 축구 대표팀이 한국시간으로 오는 3일 0시에 카타르 아라얀에 위치한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포르투갈과 H조 조별예선 3차전을 치른다. 대한민국 대표팀이 3차전에서 포르투갈을 반드시 이기고 우루과이가 가나를 이겨야만 16강 진출을 바라볼 수 있는 중요한 경기. '대한민국-포르투갈 전' SBS 생중계를 맡은 '배박승 트리오' 배성재-박지성-이승우가 대한민국 대표팀을 향한 응원 메시지와 함께 꺼지지 않은 희망의 불씨를 지폈다.

SBS 해설진 합류 당시 "응원단장이 된 마음으로 해설하겠다"라고 밝혔던 이승우는 '포르투갈 전'에서 앞선 다짐을 제대로 실현하겠다는 각오다. 이승우는 "이번 월드컵은 이변이 상당히 많이 일어나는 월드컵이기 때문에 (포르투갈을 이겨서) 승점 4점이면 조 2위로 충분히 올라갈 수 있을 거로 생각한다. 마지막까지 우리 선수들이 준비한 것을 잘 보여주면 좋은 결과까지 이어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한 뒤 "벤투 감독이 포르투갈인이다 보니까 그 누구보다 포르투갈의 약점을 잘 알 것 같다. 벤투 감독이 잘 준비한 만큼, 선수들도 벤투 감독을 믿고 끝까지 싸워주길 바란다"라면서 필사의 응원전을 책임지겠다는 마음을 전했다.

지난 2002년, 벤투호처럼 조별리그 3차전에서 포르투갈과 맞붙은 경험이 있는 박지성은 20년 전 승리의 기운을 다시금 불러모아 대표팀 후배들을 응원했다. 박지성은 당시 포르투갈과의 혈전 끝에 환상적인 왼발 슈팅으로 승부를 결정지으며 대한민국을 16강에 진출시킨 주역. 그는 "2002년 당시 선수들도 포르투갈이 강팀이라는 것은 알고 있었지만 1, 2차전을 너무나 잘 치르면서 자신감을 얻었고, 우리가 좋은 경기력만 보여준다면 지지는 않을 거란 생각이 있었다. 우리에게 찬스가 왔을 때 살리기만 하면 충분히 이변이 일어날지도 모른다는 자신감을 가지고 있었기에 승리할 수 있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박지성은 "가나 전도 우루과이 전과 마찬가지로 경기력 자체는 너무나 좋았다. 결국 중요한 건 선수들 개개인의 자신감, 선수 스스로가 이길 수 있다는 믿음을 갖는 것이다. 거기에 더해 많은 사람의 응원이 더해지면 2002년의 기적은 또 일어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하며 결전에 나설 대표팀 선수들의 자신감을 북돋웠다. 또한 "(포르투갈) 선수를 거칠게 다루면서 우리가 할 수 있는 최대한의 압박을 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 어떻게 서로 돕고 협력해서 수비를 하느냐가 가장 중요한 포인트가 될 것 같다. 포르투갈의 공세에 침착하게 대응할 필요가 있고, 역습 상황이 나올 때마다 위협적인 모습을 보여주는 것도 상당히 중요할 것 같다"고 당부했다.

또한 벤투호 주장인 손흥민을 향한 걱정과 응원을 드러냈다. 박지성은 "손흥민 본인이 부담감을 많이 느끼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다독이면서도 "손흥민 선수가 경기장에 있고 없고의 차이는 분명히 존재한다. 포르투갈 전에서 가장 중요한 역할을 할 선수는 손흥민 선수라고 생각한다. 작은 희망을 믿고 선수들이 그 희망을 위해서 열심히 싸워준다면 16강 진출은 결국 현실이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 20년 전처럼 1:0 승리를 바란다"라고 되새겼다.

배성재는 "포르투갈이 강팀이긴 하지만 우리가 잘 싸우면 분명히 또 한번 아시아의 반란을 보여 줄 수 있을 것이다. 가나 전에서 멀티골이라는 역사적인 상황을 만들어냈음에도 불구하고 경기 결과 때문에 웃지 못한 조규성 선수가 3차전에서는 포르투갈이라는 난적을 잡아내고 활짝 웃는 모습을 봤으면 좋겠다"고 기원했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