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 문화사회

윤송아, 영국 왕실 초대작가 선정 '찰스3세 즉위 예술제' 전시

김지혜 기자 작성 2022.11.25 10:15 조회 67
기사 인쇄하기
윤송아

[SBS 연예뉴스 | 김지혜 기자] 배우 겸 화가 윤송아가 영국 왕실 초대작가로 선정됐다.

윤송아는 현지시각 11월 26일부터 28일까지 3일간 영국 런던 랜드마크 아트센터에서 열리는 '찰스3세 즉위 예술제'에 초청받아 작품을 전시한다.

출품 작품은 윤송아의 대표 연작 '꿈꾸는 낙타' 시리즈 중 '꽃 피우는 낙타'(Blooming Camel)와 '겨울왕국의 낙타'(Camel in Cool Wonderland) 2점이다. 최근 싱가포르 마리나베이센즈 컨벤션센터에서 열린 '글로벌아트페어 싱가포르' 전시회에 첫 선을 보인 후 영국에서 관람객들을 맞이하게 됐다.

윤송아의 연작에 등장하는 낙타는 현대인의 정체성을 나타낸다. 현대인이 짊어진 책임감을 빗댄 낙타의 혹, 사막에서의 고난과 고독으로 인한 불안감이 오늘을 살아가는 이들의 삶의 무게처럼 전해져 작품 감상의 진폭이 확장된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영국에서 작품을 전시하게 된 윤송아는 "유치원과 초등학교 시절에 영국에서 생활할 당시에 엘리자베스 영국 여왕, 찰스황태자에 대한 기억이 많이 남아 여러가지 추억을 떠올린다"며 "영국 왕실 초대작가로 찰스3세 즉위를 기념하는 예술제 전시에 참여하게 돼 정말 영광스럽다"고 남다른 감회를 밝혔다.

윤송아는 2013년 파리 루브르박물관에서 열린 '2013 루브르 아트 쇼핑'(Carrousel du Louvre Are Shopping)에 한국인 최연소 작가로 초청돼 낙타 시리즈 작품을 전시해 프랑스 최고 권위의 국제 앙드레말로 협회 '젊은 작가상'을 수상했다. 이와 같은 이유로 이번 영국 왕실 초대작가 선정은 향후 윤송아의 유럽 활동을 가늠케 한다.

윤송아는 연말까지 바쁜 전시 일정을 보내고 있다. 11월말까지 카미더가든 개인전을 비롯해 라움아트센터 '2022 위대한 여정展', 앤드트리갤러리 '미드 나잇 러브', 일산 킨텍스 '디지털미디어테크쇼', 부산 시그니엘 '블루아트페어' 등에 초대작가로 작품을 전시 중이다,

2005년 SBS 어린이 드라마 '잉글리시 매직스쿨'로 연기자 데뷔한 윤송아는 드라마 '왕의 얼굴', '미스 마:복수의 여신', '보이스 시즌3', '비밀의 남자'를 비롯해 '다이아몬드 호텔' 주인공을 맡으며 다양한 캐릭터를 선보였다.

<사진제공=티밥미디어>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