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방송 인사이드

몸 풀린 '해설천재' 이승우, MZ세대 축구 원픽 굳혔다…최고 시청률 12.4%

강선애 기자 작성 2022.11.24 10:43 조회 2,193
기사 인쇄하기
월드컵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SBS 해설위원 박지성-이승우가 두 번째 호흡 만에 완성형 티키타카를 만들어내며 시청자들의 폭발적인 호응을 이끌어냈다.

23일 오후 10시(이하 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의 칼리파 국제경기장에서 열린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E조 '독일-일본 전' 중계에서 SBS는 시청률 평균 시청률 11%(닐슨코리아, 서울 수도권 기준)를 기록해 또 한 번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했다. 순간 최고 시청률은 12.4%까지 치솟았고, 2049 시청률은 5.0%를 기록해 5%를 돌파하는 기염을 토했다.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E조 '독일-일본 전'은 전날 사우디아라비아가 일으킨 아시아 돌풍을 이어받은 일본이 2:1로 승리했다. 이 경기를 중계한 '배박승 트리오' 배성재-박지성-이승우는 한층 물오른 해설 호흡으로 빛을 발했다.

이날 중계에서도 '레전드' 박지성과 '현역' 이승우의 시너지가 폭발했다. 두 사람은 2018년 러시아 월드컵에서 대한민국과 독일이 맞붙어 승리를 거뒀던 소위 '카잔의 기적' 당시 해설위원과 대표팀 선수로 활약한 이력이 있는 만큼, 본 경기 시작 전 독일 대표팀과 관련된 풍성한 이야기들로 시청자들의 귀를 사로잡았다. 또한 현역시절 '일본 킬러'로 군림했던 박지성, 2018 아시안게임 결승 한일전의 결승골 주인공인 이승우는 일본 대표팀의 경기력에 대한 남다른 식견을 보여주는가 하면, 일본전과 관련된 다채로운 비하인드 스토리를 소개하며 시청자들의 흥미를 돋웠다.

본 경기에 들어서자 박지성과 이승우는 깔끔하고 예리한 경기 분석력을 뽐냈다. 박지성이 독일과 일본 각 팀의 장점과 전술의 특징을 비교 분석하며 전반적인 경기흐름의 이해를 도운 가운데 이승우의 번뜩이는 예측력이 화룡점정을 찍었다. 독일이 전반전 PK골 이후 추가골을 넣지 못하고 아쉬운 찬스들을 번번이 놓치자 이승우는 "한 골이 중요하다. 여기서 독일이 한 골을 넣어서 2:0이 되느냐, 일본이 한 골을 넣어서 1:1로 가느냐가 (경기 흐름을 바꿀 수 있다)"고 말했고, 이승우의 예측대로 일본의 골문을 좀처럼 흔들지 못하던 독일은 압도적인 볼 점유율에도 불구하고 일본에게 2골을 연달아 헌납하며 충격의 패배를 당하고 말았다.

데뷔전에서 '해설천재'라는 극찬을 이끌어낸 이승우는 이날 한층 업그레이드된 입담과 MZ세대 특유의 솔직 당당한 매력을 뽐냈다. 이승우는 해설 데뷔전에서 쏟아진 호평에 대해 "최연소 해설위원이니 만큼 상큼하게 해보려고 했는데 잘 봐주신 것 같다. 훈련소에서 군가 제창을 할 때 발성 연습을 했다"고 위트 넘치는 소감을 남기는가 하면, 오프사이드 판정에 정확도를 더한 반자동 VAR 기술에 대해 "옛날 감성이 없어서 아쉽다"고 너스레를 떨기도 했다. 나아가 "감독을 할 생각이 없다"는 박지성을 향해 "FIFA 회장 정도 하셔야지 않냐"고 사회생활 만렙의 면모를 드러내며, 천하의 '해버지' 박지성을 쥐락펴락하는 '황금막내' 역할로 웃음을 더했다. 또한 이승우의 셀프디스 멘트들을 따뜻하게 받아주고 응원을 보내는 박지성-배성재의 모습도 훈훈했다.

뿐만 아니라 '레전드' 박지성에게만 들을 수 있는 카타르 월드컵의 미니 코너인 '레전드 코너' 못지 않게, 현역선수 이승우만 들려줄 수 있는 '절친 토크' 역시 백미였다. 이승우는 스페인 바르셀로나 유스로 함께 생활한 일본 대표팀 구보와의 친분을 드러내며 "구보는 내가 업어 키웠다. 훈련을 안 할 때 춤을 가르쳐 주기도 했다. 하지만 춤 스텝은 축구 스텝만 못하다"라고 익살스런 비화를 공개하기도 했다.

그런가 하면 본 경기 직후 펼쳐진 라이브 후토크 역시 화제를 모았다. 스브스스포츠 공식 유튜브에서 진행된 LIVE 후토크에서는 '배박승 트리오'가 시청자들과 소통하며 다음날 열릴 '대한민국-우루과이 전'의 예측 등 다양한 이야기를 주고 받았다. 이 과정에서 박지성이 이승우에게 "승우가 국대 됐으면 SBS는 어떡할 뻔했냐"고 띄워주자, 이승우가 "박지성 선배님은 위인이다. 박지성 선배님 해설 편하게 하시라고 SBS에 왔다"고 받아 치는 등 찰진 티키타카가 펼쳐져 본 경기 중계와는 또 다른 재미를 선사했다. 무엇보다 해당 라이브 방송에는 약 2만 3천여명이 넘는 시청자가 동시접속하며 '배박승 트리오'를 향한 MZ세대의 뜨거운 관심을 입증했고, 경기 후 각종 커뮤니티에는 이승우 해설위원의 어록이 회자되며 화제성을 드러냈다.

한편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에 배정된 대한민국은 오늘(24일) 밤 10시에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우루과이와 첫 경기를 치른다. 화제의 '배박승 트리오' 배성재-박지성-이승우도 '대한민국-우루과이 전' 생중계를 이어간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