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방송 인사이드

"심장 안 좋아, 마약 NO"…서희원, 전 시모 폭로 전면 반박

김지혜 기자 작성 2022.11.23 17:24 조회 9,548
기사 인쇄하기
서희원

[SBS 연예뉴스 | 김지혜 기자] 대만 배우 서희원이 전 시어머니 장란의 폭로를 전면 반박했다.

23일 서희원은 자신의 채널을 통해 장문의 입장문을 발표했다. 서희원은 "저와 제 여동생(서희제)는 마약을 할 수 없다. 저희는 심장이 좋지 않기 때문"이라며 "서희제는 일주일에 평균 4일을 일하고 시부모, 아이와 함께 산다. 마약을 할 수 있는 조건이 아니다. 또 대만은 마약을 허용하지 않는다. 우리는 법을 잘 준수한다"고 밝혔다.

지난 22일 서희원의 전 시어머니 장란은 "서희원은 중국에서 이혼 절차를 다 마무리하지 않은 상태에서 구준엽과 결혼했다"며 "서희원이 매일 마약한 것을 알고 있고 증인도 있다. 법정에 끌려가 혈액검사 받게 할 수도 있다. 그러면 너희 가족 다 끝나는 거다"고 주장했다.

장란의 폭로는 최근 서희원이 전 남편 왕소비의 생활비 지급 문제를 두고 법적 갈등을 벌이자 시작됐다.

지난 21일 대만에서는 왕소비가 서희원에게 이혼 합의서에 약속한 생활비를 지난 3월부터 지급하지 않았으며, 미지급액 500만 대만달러(약 2억 1,700만 원)에 이른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서희원은 왕소비를 상대로 타이베이 지방 법원에 강제집행을 신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법원은 확인 후 왕소비의 재산 일부를 압류할 예정이라고 판결했다.

서희원은 "왕소비와 나는 결혼 생활을 잘하지 못 했다. 나는 스스로 물러났고 아무런 원망이 없다"며 "결혼을 10년 동안 유지하는 것은 어려웠고 바람 피울 여력도 없었다"고 전 시어머니 장란이 주장한 불륜설에 대해서도 해명했다.

대만판 '꽃보다 남자'로 스타덤에 오른 서희원은 중국 재벌 2세인 왕소비와 2011년에 결혼해 1남 1녀를 낳았다. 그러나 두 사람은 결혼 10년만인 지난해 11월 이혼했다. 이후 서희원은 1998년에 만나 2년간 교제하다 이별한 구준엽과 24년 만에 재회해 혼인신고를 했다.

ebada@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