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직

르세라핌 허윤진, 첫 단독 화보 공개..."음악이 나를 강하게 해"

강경윤 기자 작성 2022.11.22 09:21 수정 2022.11.22 10:11 조회 1,493
기사 인쇄하기
허윤진

[SBS 연예뉴스 ㅣ 강경윤 기자] 그룹 르세라핌(LE SSERAFIM) 허윤진이 데뷔 후 첫 단독 화보로 '핫걸' 매력을 발산했다.

허윤진과 '코스모폴리탄'이 함께한 화보와 인터뷰가 오늘(22일) 공개됐다. 사진 속 허윤진은 복고풍의 실크 드레스, 버킷햇과 퍼 재킷 등 다채로운 콘셉트의 의상을 자신만의 분위기로 소화해냈다. 특히 흑백 사진에서는 차가운 눈빛을, 클로즈업 사진에서는 여유로운 윙크를 보여주며 '쿨시크'와 '핫걸'을 오가는 매력으로 찬사를 이끌어냈다.

화보와 함께 진행된 인터뷰에서 허윤진은 르세라핌의 팀 색깔, 뉴욕에서 보낸 학창 시절, 음악에 대한 애정 등 다양한 이야기를 들려줬다. 허윤진은 "'FEARLESS'(피어리스)로 활동하면서 겁 없는 사람이, 'ANTIFRAGILE'(안티프래자일)로 활동하면서 위기에 강해지는 사람이 되어가고 있다"라고 말하며 르세라핌은 "욕심 많고, 성장하고 싶고, 안주하지 않고 나아가고 싶은 마음"으로 뭉친 팀이라는 것을 강조했다.

허윤진

허윤진은 르세라핌의 모든 앨범 작사에 참여하고, 자작곡을 발표하는 등 꾸준히 자신만의 이야기를 담은 곡 작업을 하고 있다. 그는 이와 관련해 "세 보이지만 의외로 남들 앞에서 나 자신을 보여주는 걸 어려워한다", "내가 유일하게 투명해지는 순간은 가사를 쓰고 음악을 작업할 때"라고 고백했다. 이어 "그런데 그런 약한 모습을 담은 노래를 부를 때, 누군가에게 들려줄 때는 또 강해진다. 음악이 나를 '안티프래자일'하게 한다", "앞으로 작사 작곡뿐 아니라 프로듀싱에도 도전해보고 싶다"라고 음악에 대한 깊은 애정을 드러냈다.

인터뷰 말미에 허윤진은 "내가 지금 상상할 수 있는 것보다 더 멀리 가고 싶다"라며 야심을 드러내고, "제 인생을 180도 바꾼 한 해", "멋진 스물한 살이었고, 르세라핌으로 꽉 채울 앞으로의 20대가 더 기대된다"는 말로 데뷔 후 처음 맞이한 연말의 소회와 당찬 포부를 들려줬다.

르세라핌 허윤진의 전체 화보와 인터뷰 전문은 코스모폴리탄 코리아 웹사이트(https://www.cosmopolitan.co.kr/)와 SNS에서 만나 볼 수 있다.

한편, 미니 2집 'ANTIFRAGILE' 공식 활동을 마친 르세라핌은 미국 빌보드 차트에 4주 연속 이름을 올리며 글로벌 장기 흥행을 이끌고 있다. 또한, 르세라핌은 일본 정식 데뷔 전 현지의 대표 연말 방송 NHK '홍백가합전' 출연을 확정하면서 남다른 영향력을 과시했다.

허윤진

kykang@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