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직

블랙핑크, 美 7개 도시 14회 공연 달궜다...20만 관객 '열광'

강경윤 기자 작성 2022.11.22 09:07 조회 69
기사 인쇄하기
블랙핑크

[SBS 연예뉴스 ㅣ 강경윤 기자] 그룹 블랙핑크가 초대형 월드투어의 출발점인 북미 공연을 성공적으로 마치며 '월드 클래스' 저력을 다시 한번 입증했다.

블랙핑크는 지난 19, 20일(현지시간) 미국 LA에서 'BLACKPINK WORLD TOUR [BORN PINK] LOS ANGELES'를 개최했다. 댈러스, 휴스턴, 애틀랜타, 해밀턴, 시카고, 뉴어크에 이은 북미 마지막 공연(2회)으로 약 4만 7천명이 넘는 인원을 수용할 수 있는 대규모 야외 공연장인 뱅크 오브 캘리포니아 스타디움에서 팬들과 만나 의미를 더했다.

북미투어의 마지막 공연인 만큼 그 어느 때보다 알찬 구성과 뜨거운 팬들의 환호로 가득했다. 스타디움 규모에 맞게 꾸며진 YG표 무대 연출로 화려하게 포문을 열었다. 풍성한 밴드 사운드와 어우러진 블랙핑크의 완벽한 라이브 퍼포먼스가 공연장의 열기로 채우며 분위기를 더욱 뜨겁게 고조시켰다.

블랙핑크

블랙핑크와 팬들만의 호흡으로 진행된 응원봉 파도타기는 어디서도 볼 수 없는 핑크빛 장관을 연출했다. 공연 마지막에 진행된 환상적인 불꽃놀이가 LA 밤하늘을 수놓으며 야외 공연의 감동을 더했다.

특별한 인물들도 대거 함께했다. 19일 지수의 'Liar' 솔로 커버 도중 원곡자 '카밀라 카베요'가 깜짝 게스트로 등장해 합동 무대를 펼쳤다. 이 외에도 셀레나 고메즈, 어셔, 올리비아 로드리고, 그레이시 에이브람스 등 세계적인 아티스트들을 비롯 유니버설 뮤직 그룹의 대표 레이블 인터스코프 관계자 등이 참석해 블랙핑크의 남다른 글로벌 위상을 실감케 했다.

블랙핑크는 지난 북미투어 여정을 되돌아보며 팬들과 가슴 벅찬 감동을 나눴다. 멤버들은 "이번 북미 투어의 첫 스타디움 공연이었다. 오늘 밤을 아름답게 만들어준 우리 블링크에게 정말 고맙다. 덕분에 오래 간직할 아름다운 추억을 만들었다"며 "오늘 밤이 끝나지 않았으면 좋겠다"며 다시 만날 훗날을 기약했다.

블랙핑크

북미 투어 종료 직후 미국 현지 유력 외신은 앞다퉈 이번 콘서트의 성과를 발빠르게 전했다. 빌보드는 블랙핑크의 매 무대 하나하나를 분석하며 "블랙핑크의 재능과 스타성이 발휘되는 순간 모든 아레나를 'Shut Down' 시킬 수 있다"고, 버라이어티는 "블랙핑크의 정체성이 모든 히트곡 사이에 촘촘히 얽혀 있었다. 사랑스러운 달콤함부터 강렬한 카리스마, 이들의 그룹명처럼 상반된 매력을 모든 무대에서 느꼈다"고 호평했다.

한편 북미 7개 도시에서 14회 공연 전석 매진을 기록, 총 20만 관객을 만난 블랙핑크는 이제 유럽으로 발걸음을 옮긴다. 11월 30일·12월 1일 영국 런던, 12월 5일 스페인 바르셀로나, 12월 8일 독일 쾰른, 12월 11일·12일 프랑스 파리, 12월 15일 덴마크 코펜하겐, 12월 19·20일 독일 베를린, 12월 22일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을 핑크빛으로 물들일 예정이다.


kykang@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