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프로그램 리뷰

'골때녀' 박지성, "맨유 단톡방 있다…퍼거슨 감독과 호날두는 단톡방에 없어"

김효정 에디터 작성 2022.11.16 23:14 수정 2022.11.17 10:03 조회 1,347
기사 인쇄하기
골때녀

[SBS연예뉴스 | 김효정 에디터] 박지성이 맨유 단톡방이 있다고 했다.

16일 방송된 SBS '골 때리는 그녀들'(이하 '골때녀')에서는 해버지 박지성이 골때녀 축구 유학길에 함께 했다.

이날 방송에서 이수근은 박지성에게 "절친한 에브라 외에도 다른 맨유 선수들과 연락을 하고 지내냐?"라고 물었다. 이에 배성재도 "맨유 단톡방이 있냐?"라고 물었다.

그러자 박지성은 맨유 단톡방이 있다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배성재는 퍼거슨 감독과 호날두도 단톡방에 있냐며 "호날두한테는 할 이야기가 있다. 똑바로 해라"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박지성은 "호날두나 퍼거슨 감독은 단톡방에 없다"라며 "에브라, 퍼디난드, 플레처, 캐릭 등이 있다. 루니도 있었는데 요즘은 나간 거 같기도 하고 조용하다"라고 말했다.

또한 박지성은 이들이 축구 이야기도 하고 서로 놀리기도 한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이에 배성재는 박지성도 놀림을 받는지 물었고, 박지성은 "난 거의 말을 안 하니까 내가 없는 줄 안다. 그래서 난 놀리지 않는다"라고 설명했다.

그리고 이날 박지성은 배성재가 캐스트로 함께 하기에 월드컵 해설을 승낙했다고 밝혔다. 이에 배성재는 "만약 SBS가 제시한 금액의 10배를 제시하는 곳이 있다면 내가 없어도 해설을 하겠냐"라고 물었다. 그러자 박지성은 "그럼 해야죠. 10배는 움직이지"라고 말해 배성재의 감동을 한순간에 와장창 깨뜨렸다.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