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촬영장 핫뉴스

"네 잘못이 아니야"…'지선씨네마인드', 전 세계 울린 영화 '굿 윌 헌팅' 분석

강선애 기자 작성 2022.11.11 18:46 조회 102
기사 인쇄하기
지선씨네마인드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SBS '지선씨네마인드'가 영화 '굿 윌 헌팅'을 분석한다.

11일 밤 방송될 '지선씨네마인드'에서는 박지선 교수의 '굿 윌 헌팅' 분석과 함께, 상처가 일상이 된 지금 우리에게 필요한 '치유'에 대해 함께 생각해보는 시간을 갖는다.

많은 사람의 인생 영화로 꼽히는 영화 '굿 윌 헌팅'은 "네 잘못이 아니야"라는 명대사로 전 세계의 상처받은 이들에게 위로를 전한 영화로 유명하다. 영화는 천재적인 두뇌를 가지고 있지만 어린 시절 받은 상처로 마음이 닫힌 반항아 '윌(맷 데이먼)'이 심리학 교수 '숀(로빈 윌리엄스)'에게 위로받으며 조금씩 변화하는 모습을 담아내고 있다.

박지선 교수는 도움의 손길도 거부하며 반항아가 될 수밖에 없었던 윌의 심리에 주목했다. 윌은 어린 시절 가정폭력으로 인해 세 번의 강제 파양을 당했다. 왜 그런 끔찍한 고통을 당해야 했는지 이유도 모른 채 윌은 그 모든 상처를 고스란히 안고 살아왔던 것이다. 박지선 교수는 "윌은 가정폭력 피해자다. 하지만 윌에게 아무도 사과한 적이 없다"며, 윌이 자신을 도와주려는 주변 사람들에게 과할 정도로 화를 내는 행동은 "자신은 잘못이 없음을 아직 인정받지 못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그래서 숀이 처음으로 "네 잘못이 아니야"라고 말했을 때 윌이 눈물을 쏟아낸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숀은 정말 훌륭한 상담가"라고 말하며, 숀의 상담법을 통해 상처와 두려움을 치유하는 방법도 함께 이야기할 예정이다.

또한 '지선씨네마인드'는 영화 '굿 윌 헌팅' 을 함께 볼 게스트로 양익준 감독을 초대했다. 영화 '똥파리'를 통해 가정폭력의 상처에 관해 이야기한 적 있는 양익준 감독은 주인공 윌에 대한 색다른 감정을 털어놓았다. 윌이 경찰관을 폭행한 후 체포되는 장면에서 "어릴 적 자신과 비슷하다"고 말하기도 했고, 영화를 제작할 때 겪었던 자신의 경험담까지 더해 영화를 또 다른 관점으로 분석했다.

한편 '프도파일러' 장도연의 분석으로 윌의 '천재성'에 대한 검증도 이어졌다. 영화에서 윌이 하버드생과 설전을 벌이며 책 구절을 외우는 장면이 나오는데, 장도연이 윌의 대사에 숨겨져 있던 허점을 발견한 것. 해외 직구로 해당 책을 직접 구매해 영화와 책을 비교 분석한 뒤 현장에서 놀라운 사실을 공개했다. 장도연의 열정은 여기서 끝이 아니었다. 세계적 수학자인 영국 워릭대학교 김민형 교수에게 윌의 수학적 재능에 대한 검증까지 의뢰해 수학 천재로 알려진 윌의 진짜 모습을 밝혀내기도 했다.

주인공 윌 뿐만 아니라 숀, 램보, 스카일라 등 영화에 등장하는 주변 인물도 범죄심리학자의 새로운 시선으로 분석했다. 1997년 개봉 이후 25년이 지난 지금까지 영화 '굿 윌 헌팅'이 꾸준히 사랑받는 이유는 방송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상처받은 우리 모두에게 치유와 위로의 말이 필요한 지금, "네 잘못이 아니야"라고 말을 건네는 영화 '굿 윌 헌팅' 과 함께 하는 '지선씨네마인드'는 11일 밤 11시 20분 방송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