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프로그램 리뷰

'골때녀' 이영표 감독, "상대팀 아나콘다 한번쯤 이길 때 됐다…첫 승 제물 되어선 안돼"

김효정 에디터 작성 2022.11.09 23:43 수정 2022.11.11 10:01 조회 77
기사 인쇄하기
골때녀

[SBS연예뉴스 | 김효정 에디터] 이영표 감독이 아나콘다의 첫 승 제물이 되어선 안 된다고 경고했다.

9일 방송된 SBS '골 때리는 그녀들'(이하 '골때녀')에서는 개벤져스와 아나콘다의 챌린지 리그 대결이 펼쳐졌다.

이날 경기에 앞서 개벤져스의 이영표 감독은 개벤져스와 전의를 다졌다. 그는 "이쯤 되면 아나콘다가 한번쯤은 이길 때가 됐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이영표 감독은 "아무리 약한 팀도 한 번쯤은 이길 텐데 난 우리가 그 제물이 되어선 안 된다고 생각한다"라고 강력한 의지를 어필했다.

이에 김혜선도 "안 좋은 것에 최초가 되고 싶지 않다"라고 공감해 눈길을 끌었다.

이영표 감독은 정말 중요한 경기이기에 준비를 잘해야 한다며 조재진 감독의 세트피스 위주의 전술에 대항하기 위해 노윤주와 윤태진에 대한 집중 마크를 지시했다.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