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드라마

'소방서 옆 경찰서' 손호준X공승연, 선후배 치고는 너무 달달한데? 케미 예고

강선애 기자 작성 2022.11.08 16:21 수정 2022.11.11 09:58 조회 89
기사 인쇄하기
소방서 옆 경찰서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소방서 옆 경찰서' 손호준과 공승연이 소방 선후배 관계로 변신해 최강의 케미를 보여준다.

오는 12일 첫 방송될 SBS 새 금토드라마 '소방서 옆 경찰서'(극본 민지은, 연출 신경수)는 범인 잡는 '경찰'과 화재 잡는 '소방'의 '공동대응' 현장일지를 담은 드라마다. 타인을 위해 심장이 뛰는 사람들의 가슴 뜨거운 팀플레이, 사선을 넘나드는 일선에서 고군분투하는 '경찰'과 '소방'의 이야기다.

무엇보다 '소방서 옆 경찰서'는 지금까지 보지 못했던 경찰과 소방의 '공동대응' 이라는 신선한 소재를 바탕으로 휘몰아치는 서사를 그려 극강의 몰입감을 선사한다. 여기에 각종 예능 출연으로 친근한 이미지인 배우 손호준이 강렬한 카리스마를, 여린 감성을 표현하던 공승연이 강인한 캐릭터로 변신해 '인생캐 경신'에 대한 기대감을 상승시킨다.

이와 관련 손호준과 공승연이 '봉도진'과 '송설' 캐릭터로 열연한 투샷이 8일 공개됐다. 극 중 봉도진(손호준 분)과 송설(공승연 분)이 긴급히 출동한 현장과, 출동을 마치고 돌아온 현장에서의 관계성을 드러내는 장면이다.

두 사람은 다급한 현장에서는 똑 닮은 열정으로 카리스마를 뿜어내고, 상황이 종료된 후에는 훈훈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특히 리더십을 발휘하던 봉도진은 청정무구 순박남으로 변신, 송설의 얼굴에 묻은 것을 닦아주려는 모습으로 츤데레 매력을 끌어올렸다. 과연 사수와 부사수 관계인 봉도진과 송설이 어떤 반전 매력을 선보일지 호기심을 자아내고 있다.

제작진에 따르면, 손호준과 공승연은 두 사람이 함께 연기하는 첫 장면부터 '척하면 척'하는 합으로 눈길을 끌었다. 두 사람은 첫 촬영 전, 각자 맡은 캐릭터의 심정에 대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고, 대사를 맞춰보며 감정의 진폭을 완성했다. 이로 인해 두 사람은 첫 연기 호흡임에도 불구하고, 오랜 시간 소방서 식구로 함께한 듯한 친근감을 자연스럽게 표현해 스태프들의 극찬을 받았다.

제작진은 "손호준과 공승연은 캐릭터의 상황과 감정을 그대로 표현하기 위해 노력을 아끼지 않는 성실파 배우들"이라는 말과 함께 "손호준과 공승연이 매력 부자 봉도진과 송설에 완벽 빙의해 환상의 호흡을 빛낸 '소방서 옆 경찰서'의 첫 방송에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라고 전했다.

'소방서 옆 경찰서'는 '천원짜리 변호사' 후속으로 오는 12일 밤 10시 첫 방송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