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프로그램 리뷰

'골때녀' 전미라, "시합은 어떡해"…부상에도 팀 걱정에 '눈물'

김효정 에디터 작성 2022.10.27 03:14 수정 2022.10.27 13:51 조회 72
기사 인쇄하기
골때녀

[SBS연예뉴스 | 김효정 에디터] 전미라가 투혼을 보였다.

26일 방송된 SBS '골 때리는 그녀들'(이하 '골때녀')에서는 탑걸과 국대패밀리의 슈퍼리그 경기가 펼쳐졌다.

이날 국대패밀리의 전미라는 온몸으로 탑걸의 공격을 막아냈다. 그리고 이때 휘슬이 불리며 전반전이 종료됐다.

전미라는 고통스러워하며 그라운드 위에 쓰러졌고 이에 선수들과 감독들은 크게 걱정했다.

의료진 판단 하에 병원행이 결정된 전미라는 "아 시합은 어떡해"라며 속상함에 눈물을 터뜨렸다. 이에 동료들도 함께 눈물 흘렸고 전미라는 끝까지 본인이 아닌 팀을 걱정했다.

그리고 그는 "너네 끝까지 해. 열심히 뛰어. 빨리 갔다 올 테니까"라고 당부의 말을 잊지 않았다.

전미라가 떠나고 벤치로 돌아온 선수들. 이에 김병지 감독은 "미라가 떠나면서 게임 잘하라고 최선 다 하라고 하지 않았냐. 지금 울 때가 아니다"라고 선수들을 독려해 눈길을 끌었다.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