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 문화사회

오타니 등장에 욱일기 응원…서경덕 교수, LA에인절스에 항의

강선애 기자 작성 2022.09.02 08:51 조회 559
기사 인쇄하기
오타니 욱일기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전 세계 욱일기 퇴치 캠페인'을 진행중인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가 메이저리그(MLB) LA에인절스 팬이 욱일기 응원을 펼친 것에 대해 구단에 항의했다고 2일 밝혔다.

이는 지난 8월 LA에인절스 홈구장에서 텍사스 레인저스와의 경기 중, LA에인절스 팬이 오타니 쇼헤이 등장 때 욱일기 응원을 펼친 것을 한 누리꾼이 화면 캡쳐해 서 교수 측에 제보하며 알려졌다.

이에 서 교수는 항의 메일에서 "일본의 '욱일기'는 독일의 하켄크로이츠와 같은 의미인 '전범기'다"라는 점을 강조한 후, 욱일기 관련 영어 영상을 함께 첨부했다.

또한 그는 "LA에인절스 팬들이 오타니 쇼헤이가 등장할 때 욱일기 응원을 펼치는 건 아시아인들에게 전쟁의 공포를 다시금 상기시키는 행위"라고 강력히 항의했다.

아울러 서 교수는 "아시안인들이 많이 거주하는 미국에서, 특히 전 세계 야구팬이 시청하는 메이저리그에서 욱일기 응원은 당연히 근절되어야 하며, 향후 구단이 각별한 신경을 써 주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특히 FIFA의 산하 기관인 AFC에서 지난 2017 챔피언스리그 예선경기 당시 욱일기 응원을 펼친 일본 가와사키 프론탈레 구단에 벌금 1만5천 달러를 부과한 일을 예시로 들어 국제 스포츠계의 현 상황을 알려줬다.

이에 대해 서 교수는 "지금까지 도쿄올림픽, 프리미어12, US오픈 테니스대회 등 각 종 스포츠 행사에서 욱일기 응원이 등장해 큰 논란이 됐는데, 분노만 할 것이 아니라 정확히 지적하여 재발방지에 힘을 모아야만 할 때"라고 주장했다.

한편 서경덕 교수는 지금까지 뉴욕타임스에 욱일기 비판 광고를 게제하고, 일본 외무성이 제작한 욱일기 홍보 영상에 맞대응하는 유튜브 영상 광고를 집행하는 등 전 세계 욱일기 퇴출에 앞장서고 있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