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프로그램 리뷰

'마약 논란' 로버트 할리, 3년 만에 전한 근황 "희귀암 투병"

강선애 기자 작성 2022.05.20 09:00 조회 1,002
기사 인쇄하기
로버트 할리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방송인 로버트 할리가 마약 투약 사건 후 근황을 공개했다.

19일 방송된 MBN '현장르포 특종세상'에서는 '뚝배기 사위'로 불리며 인기를 모았떤 로버트 할리가 마약 논란 후 3년 만에 근황을 전했다.

로버트 할리는 지난 2019년 필로폰 투약 혐의로 많은 사람들에게 충격을 안겼다. 그는 "한국에 와서 한국 사람들에게 사랑을 받아 왔는데 한국 사회에서 아주 안 좋은 짓을 했기 때문에 하루 만에 모든 내 인생이 무너졌다. 모든 사람들에게 미안했다"고 반성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날 방송에서 로버트 할리는 가족, 반려견과 함께 하는 일상을 공개했다. 이후 로버트 할리는 산책을 나갔는데 걸음걸이가 불편해 보였다. 그는 "쉬어야 한다. 다리에 아직도 통증이 있다"라고 이야기했다.

로버트 할리는 2년 전 다리에서 악성 종양이 발견돼 수술을 받았다고 밝혔다. 로버트 할리는 "다리에 가라 앉지 않는 염증이 있었다. 나중에 알았는데 신경암이었다. 말초신경암이다. 사회에서 0.1%도 없는 희귀암"이라고 말했다. 다행히 수술은 잘 받았지만 끊임없이 운동하고 재활 훈련을 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후 로버트 할리는 병원에 가서 인요한 박사를 만났다. 인요한 박사는 로버트 할리의 투병에 대해 "산 넘어 산, 고생했다. 너무 안타까웠다"면서 "처음 이야기 하는데 당시 의사들끼리 '이거 잘못하면 죽겠다'고 이야기했다. 그 정도로 심각했다. 재활이 필요하지만 거의 100% 회복한 것 같다"고 전했다.

로버트 할리는 인요한 박사에 대해 "두 달 동안 병원에 있으면서 거의 매일 와서 걱정을 보여주신 분이다. 미운 짓을 했는데, 저를 안아주는 분이었다. 그 순간에 저한테 좋은 이야기를 해주셨다. 너무 고맙게 생각한다"라며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사진=MBN 방송 캡처]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