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드라마

기태영, 아내 유진과 배턴터치…'트롤리'로 3년만에 드라마 복귀

강선애 기자 작성 2022.05.16 09:54 조회 277
기사 인쇄하기
기태영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배우 기태영이 3년만에 드라마로 돌아온다.

소속사 인컴퍼니는 16일 "기태영 배우가 SBS 새 드라마 '트롤리'(극본 류보리, 연출 김문교)에 출연한다"고 밝혔다.

기태영은 '트롤리'에서 극 중 최기영 역을 맡아 배우 류현경과 부부로 연기 호흡을 맞출 예정이다.

'트롤리'는 과거를 숨긴 채 조용히 살던 국회의원 아내의 비밀이 세상에 밝혀지며 부부가 마주하게 되는 딜레마와 선택에 대한 이야기를 그린 드라마다. 국회의원 중도 역은 배우 박희순이 맡고, 그의 아내 혜주 역에는 김현주가 출연을 확정했다. 또 기태영과 류현경 외에도 김무열, 김새론 등이 합류했다.

'트롤리'는 기태영이 지난 2019년 방영된 KBS 2TV 주말드라마 '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이후 3년 만에 출연하는 드라마 복귀작이다. 아내 유진이 SBS 드라마 '펜트하우스'를 하는 동안 육아와 가정에 집중했던 기태영이 오랜만에 연기로 대중을 만난다.

인컴퍼니 관계자는 "기태영은 올해 이번 '트롤리'를 시작으로 추후 본업인 연기자로 활발한 활동을 전개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한편 의 류보리 작가와 '홍천기'의 공동 연출을 담당했던 김문교 감독이 연출하는 '트롤리'는 올해 하반기 방영 예정이다.

[사진제공=인컴퍼니]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