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프로그램 리뷰

'미우새' 씨엘 "여동생, 생긴 건 참하지만 나쁜 기집애…청바지에 흰 티 입은 여자 제일 무서워"

김효정 에디터 작성 2021.09.26 22:27 수정 2021.09.26 22:28 조회 369
기사 인쇄하기
미우새

[SBS연예뉴스 | 김효정 에디터] 씨엘이 여동생에 대해 말했다.

26일 방송된 SBS (이하 '미우새')에서는 가수 씨엘이 스페셜 MC로 등장했다.

이날 방송에서 씨엘은 여동생과 함께 살고 있다고 밝혔다. 그리고 씨엘은 "여동생은 생긴 건 참한데 사실 그녀가 나쁜 기집애다. 조심해야 한다. 청바지에 흰 티 입은 여자가 제일 무서운 여자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여동생과 씨엘의 투샷 사진에 어머니들은 둘이 닮았다고 했고, 씨엘은 "화장하면 닮았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또한 씨엘은 여동생과의 관계에 대해 "동생도 유학생활을 하고 저도 데뷔를 일찍 하면서 같이 지내지 못했다. 그래서 지금은 애틋한 거 같다. 좀 더 어렸을 때 만나면 싸웠을 수 있지만 이제는 애틋한 마음이 더 큰 것 같다"라고 말했다.

그리고 씨엘은 이상형에 대해 "원래는 잘생긴 남자를 좋아했는데 바뀌었다. 이제는 잘 맞는 게 가장 중요하고, 건강하고 그러면 더 좋겠다"라고 했다. 이에 서장훈은 거기에 잘 생기면 더 좋은 것 아니냐며 "그건 안 바뀐거다. 그냥 추가된 거다"라고 지적했다. 그러자 씨엘은 "그런데 잘생긴 기준도 달라졌다. 내 취향이 독특한데 뾰족한 스타일을 좋아한다. 신동엽 씨도 멋진 것 같다"라고 독특한 취향을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