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프로그램 리뷰

'골때녀' 박선영, "체육학과 시절 첫 여자 축구 국대팀 생겨…돌아간다면 입단 테스트받을 것"

김효정 에디터 작성 2021.09.15 21:28 수정 2021.09.16 09:08 조회 107
기사 인쇄하기
골때녀

[SBS연예뉴스 | 김효정 에디터] FC 불나방 박선영이 축구에 대한 마음을 드러냈다.

15일 방송된 SBS '골 때리는 그녀들'(이하 '골때녀')에서는 FC 불나방과 FC국대 패밀리의 결승전이 펼쳐졌다.

이날 방송에서 FC 불나방의 주장 박선영은 결승을 앞두고 솔직한 소감을 밝혔다. 그는 "축구를 원래 좋아했다. 국민학교 때 3학년 때 엄마한테 축구화를 사달라고 했었다. 방과 후 친구들이 공을 차는 걸 보고 남들이 신고 있는 걸 보고 갖고 싶었어서 엄마한테 사달라고 했더니 빨간 축구화 하나를 사주더라"라고 일화를 공개했다.

이후 농구 특기생으로 대학의 체육학과에 입학한 박선영. 그는 "대학 재학 중에 여자 축구 국가대표팀 입단 테스트 공지가 떴다. 그런데 당시에는 이미 운동을 그만두고 모델 에이전시에 다니면서 연예계에 대한 꿈을 키우고 있던 때였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지금 이렇게 축구를 하면서 그때 내가 만약 축구를 접했으면 어땠을까 하는 아쉬움이 들더라"라며 "만약 그 시절로 돌아가면 입단 테스트에 응해서 여자 축구단에 들어가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이 든다"라고 못 다 이룬 꿈에 대해 이야기했다.

그리고 박선영은 만약 우승을 하면 어떨까 하고 묻는 질문에 "우승보다는 한 시즌을 마감했다는 게 되게 뿌듯할 것 같다. 진짜 선수들 모두 노력을 많이 했다"라며 눈물을 터뜨렸다.

박선영은 그동안 선수들의 모습들을 떠올리며 "팀원들에 너무 고맙다. 혼자가 아닌 함께라는 느낌이 너무 좋다"라며 "꿈을 이루는데 서로 도와줬다는 느낌이 너무 좋다"라고 동료들에 대한 애틋함을 드러냈다.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