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프로그램 리뷰

'집사부일체' 장항준, "딸의 소설 퀄리티 갈수록 좋아져…잘하면 노후도 괜찮을 듯"

김효정 에디터 작성 2021.09.12 20:19 조회 170
기사 인쇄하기
집사부

[SBS연예뉴스 | 김효정 에디터] 장항준 감독이 결혼 잘한 남자에 꼽힌 소감을 밝혔다.

12일 방송된 SBS 에서는 사부 김은희 작가의 조력자로 그의 남편 장항준 감독이 등장했다.

이날 방송에서 이승기는 "과거에는 대한민국 3대 도둑으로 한가인 도둑 연정훈, 김태희 도둑 비, 밥도둑 간장 게장이 있었다면 요즘은 3대 결혼 잘한 남자가 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장윤정의 남편 도경완, 이효리의 남편 이상순, 김은희 작가의 남편 장항준이 주인공인데 어떻게 생각하냐"라고 물었다.

이에 장항준은 "그 이야기를 듣고 다들 배우자로 일확천금을 노리시는 분들이 많구나 싶었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그리고 그는 "그분들도 직업적으로 훌륭한 분들이다. 다만 시소가 지울어서 그렇지"라며 "결혼 잘하면 한몫을 실제로 잡기도 하지만 그렇게까지 그런 건 아니다"라고 남들이 생각하는 것과는 괴리감이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이날 장항준은 딸도 두 사람의 상상력을 이어받았다고 밝혔다. 그는 "저희 딸 같은 경우에는 책을 읽으라, 글을 쓰라 한 적도 없는데 초2부터 소설을 쓰기 시작했다. 그리고 그 퀄리티가 점점 좋아지더라"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그래서 든 생각이 이거 잘하면"이라고 운을 띄었고, 양세형은 "일확천금 노리겠다 이런 거냐"라고 물었다. 그러자 장항준은 "이거 잘하면 노후도 괜찮아지겠는데 싶더라"라고 능청을 떨어 폭소를 자아냈다.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