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촬영장 핫뉴스

"동메달은 포기 못해"…'골때녀' FC구척장신vsFC월드클라쓰, 치열한 접전 예고

강선애 기자 작성 2021.09.07 18:00 수정 2021.09.07 18:20 조회 114
기사 인쇄하기
골때녀

[SBS연예뉴스 | 강선애 기자] 동메달을 차지하기 위한 'FC 구척장신'과 'FC 월드 클라쓰'의 접전이 펼쳐진다.

오는 8일 방송될 SBS '골(Goal) 때리는 그녀들'(이하 '골때녀')에서는 'FC 구척장신'과 'FC 월드 클라쓰'의 3, 4위 결정전이 공개된다.

두 팀의 대결은 일명 '최진철 더비'라 불리며 경기 전부터 큰 기대를 모으고 있다. 최진철은 지난 '골때녀' 설 특집 파일럿 당시 'FC 구척장신'의 감독으로 부임했지만, 최종 꼴찌를 기록해 경질의 아픔을 겪은 바 있다. 이후 'FC 월드 클라쓰'의 감독으로 새로 부임한 최진철은 멤버들과 돈독한 애정을 보이며 우승을 노렸지만, 4강전에서 아쉽게 패배하며 3-4위전 매치를 확정 지었다.

이런 가운데, 앞서 최강팀 'FC 불나방'과 치열한 접전 끝에 패배한 'FC 구척장신'의 경기를 아련하게 쳐다보던 최진철은 "구척장신과 3, 4위 전에서 붙지 않길 바랐다", "왜 일이 이렇게 된 거냐"며 피할 수 없는 맞대결에 안타까운 심정을 내비쳤다.

최진철의 염원에도 불구하고 성사된 두 팀의 3-4위전 매치에 최진철 감독의 'FC 월드 클라쓰'는 "전 여친(?)보다 잘할 거다", "감독님을 위해서라도 이길 거다"라며 남다른 투지를 불태웠다.

이번 경기에서 'FC 월드 클라쓰'는 주장 에바와 에이스 사오리를 필두로 공격적인 플레이를 선보이며 시종일관 'FC 구척장신'의 골망을 위협했다. 이에 'FC 구척장신'은 차미네이터 차수민과 떠오르는 에이스 이현이가 반격에 나서며 팽팽한 경기를 선보였다는 후문이다.

과연 동메달을 목에 걸 최종 승자는 누구일지, '최진철 더비'의 결과는 오는 8일 수요일 밤 9시 방송될 '골때녀'에서 공개된다.

강선애 기자 sakang@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