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 스타는 지금

"샤워하면서 욕하는 연습도 했다"...박수홍이 밝힌 씁쓸한 근황

강경윤 기자 작성 2021.04.08 10:51 수정 2021.04.08 12:23 조회 1,331
기사 인쇄하기
박수홍

[SBS 연예뉴스 l 강경윤 기자] 친형의 횡령 의혹으로 인해 화제의 중심에 선 개그맨 박수홍이 무심코 밝힌 근황이 누리꾼들의 관심을 받고 있다.

지난 7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박수홍의 절친 박경림은 30년째 팬으로서 지켜본 박수홍의 한결같은 모습을 칭찬했다. 이날 방송은 박수홍의 친형 논란이 터지기 직전 진행된 녹화였으나 박수홍의 지친 모습이 드러나 눈길을 끌었다.

박경림은 "중학생 시절 청소년 문화 한마당에 갔다가 박수홍을 처음 보게 됐다. 잘생긴 모습뿐 아니라 손수건을 꺼내 벤치에 깔아주는 매너 있는 모습에 팬이 됐다."면서 "늘 예의 바르고 착해서 욕하는 걸 한 번도 못 봤는데 최근 누군가랑 통화하면서 '너랑은 안 볼 거다', '넌 사람도 아냐. 상놈의 자식아'라고 욕하는 걸 봤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박경림은 "박수홍이 그런 심한 소리를 해서 놀랐고, 또 심하지 않은 소리를 해서 놀랐다. 누군가에게 박수홍이 욕을 하는 건 처음 들었다."고 했다. 이에 박수홍은 "지금은 (욕이) 많이 늘었다. 남들 하는 만큼 하고 샤워하면서도 연습한다"고 덧붙여 웃음을 줬다.

박경림의 말에 박수홍은 "과거 최승경과 사소한 오해로 다툰 적이 있는데, 진짜 싸우면 안 진다."면서 "결심이 생겼다. 약해 보이는 사람이 정말 결심하면 지지 않는다. 다홍이를 지키기 위해서라도 돈을 버는 이유도 죽지 않고 사는 이유도 지킬 존재가 생겼기 때문"이라고 털어놔서 친형과의 분쟁을 언급한 것이라는 추측이 나왔다.

박수홍은 이날 새롭게 생긴 가족인 반려묘 다홍이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그는 "다홍이가 목욕을 하는 영상을 올렸는데 사람들이 다홍이가 나를 위해 참는 거라고 하더라"라며 "어쩔 수 없는 사람한테 참아야 하는 일이 있었다. 그때 평생 받아보지 못할 위안을 받았다. 사람한테 상처 받았던 부분을 다홍이 덕분에 위안을 받고 이겨내는 거 같다. 지금은 꿈도 생기고 다홍이를 지키고 가정에 대한 꿈도 생겼다"고 밝혔다.

kykang@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