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직

에이핑크 박초롱 "미성년자 음주 죄송"...학폭설은 부인

강경윤 기자 작성 2021.04.07 08:00 수정 2021.04.07 10:23 조회 668
기사 인쇄하기
박초롱

[SBS 연예뉴스 l 강경윤 기자] 걸그룹 에이핑크 박초롱이 미성년 시절 술을 마신 사진들이 공개된 것에 대해서 음주사실을 인정하고 사과했다.

박초롱은 지난 6일 자신의 SNS에서 "최근의 일을 설명드리기 앞서 미성년자 시절 음주 사진 관련하여 심려 끼쳐드린 점 죄송하다. 저의 지난 어린 시절 어리석고 잘못된 행동으로 인해 저를 응원해주신 모든 분들께 상처를 드렸다"고 사과했다.

앞서 박초롱은 어린 시절 친구였던 김 모 씨로부터 학폭 가해를 했다는 폭로를 당했다. 이에 대해 부인하며 박초롱은 김 씨를 허위사실 적시 명예훼손과 강요 미수 혐의 등으로 김 씨를 형사 고소했고, 김 씨 역시 박초롱을 무고죄로 맞고소하며 진실공방이 이어지고 있다.

이에 대해서 박초롱은 "최근 알려진 일은 지난 2월 말부터 시작되어 한 달여간 이어져 왔다. 그동안 원만하게 소통해보려고 많은 노력을 기울였는데 그렇게 되지 못했다. 어제 보도된 저와 관련된 제보들과 인터뷰들을 읽어보았다. 비록 서로의 오해로 이렇게 큰일이 되어버렸지만, 초등학교부터 고등학교 때까지 친구 사이로 지내며 저와 같이 놀고 시간을 보낸 기억은 여전하기 때문에 더욱 괴롭고 표현할 수 없이 참담한 심정"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그러면서도 학폭에 대해서 박초롱은 "결단코 김 씨가 주장하는 것처럼 뺨을 때린 적도, 옷을 벗긴 적도, 폭행을 행한 적도 없다. 이와 관련해 당시 현장 증언들과 김 씨와의 통화 녹취록 등을 바탕으로 결백을 명명백백 밝히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주장하기도 했다.

앞서 김 씨는 변호사를 선임하고 법적 대응을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 씨는 법률 대리인을 통해 "금전적 해결이 아닌 법적 대응을 할 것"이라면서 "소속사 측에서는 내가 말을 바꾸고 만남을 회피했다고 하지만 그것도 사실이 아니"라고 강조했다.

kykang@sbs.co.kr

광고영역
광고영역